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내 발로는 못 나간다…차라리 윤핵관이 출당시켜 줬으면"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연이어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고 있다.

23일 홍 의원은 자신이 개설한 커뮤니티 '청년의꿈'에서 이같이 토로했다. 이날 청년의꿈 게시판에는 "살아온 날보다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이 상황을 보면서 저 역시 만감이 교차했다"며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정치 상황에서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는 지지자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에 홍 의원은 "권영세 선거대책본부 총괄본부장 겸 사무총장 말대로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들이 준동해 차라리 출당이나 시켜주면 마음이 더 편할 것"이라며 "내 발로는 못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윤 후보의 측근들을 비판하며 차라리 자신을 쫓아내 줄 것으로 요구하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지지자가 올린 게시글과 홍 의원의 댓글. [사진=청년의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19일 윤 후보와의 만찬 당시 홍 의원은 서울 종로구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공천하는 등 인재 기용에 심혈을 기울일 것과 처가 관련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을 요구한 바 있다. 또 윤 후보 측이 이를 받아들이면 선대본 상임 고문직을 맡아 선거전에 뛰어들겠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윤 후보는 즉답을 피했으며 권 본부장은 공천권 요구가 도를 넘는다는 명목으로 홍 의원을 강력히 비판했다. 한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 후보 측과 홍 의원 사이의 중재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분란 조정에 나섰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