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안철수, 김정은에 공개 서한 "무력시위 국제사회에 통할 수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공개 서신을 통해 "북한이 원하는 새 판은 무력도발로 결코 짜질 수 없다"면서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대화 재개를 선언할 것을 요청했다.

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공개 서신에서 지난 20일 조선중앙통신이 '신뢰 구축 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겠다'는 제목의 발표를 언급하며 "이것이 '핵실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유예조치 해제'가 아니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후보는 "무력시위나 벼랑 끝 전술은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에 통할 수 없다"면서 "지금 김 위원장 입장에서는 핵실험과 ICBM 발사 재개를 통한 강경 조치로 내부를 단속하고, 미국의 관심과 주목도를 높이는 새 판을 깔아 다시 협상하고 싶고 대한민국의 대선주자들에게도 자기를 잊지 말라는 신호를 주고 싶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안 후보는 "그것은 결코 좋은 전략이 될 수 없다"라며 "북한이 원하는 새 판은 무력도발로는 결코 짜질 수 없다. 도발로 미국과 유엔의 불신과 규탄이 강해지면 제재만 더 강화되고, 대한민국의 현 정권은 돕고 싶어도 도울 수 없으니 북한이 유리한 판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위원장께서 바라는 새 판은 진정한 비핵화 의지와 실천으로 만들 수 있다"며 "곧 다가올 2월 광명성절이나 4월 태양절에 유의미한 성과를 제시하고 싶다면, 더 이상의 무력시위나 도발이 아니라 핵실험과 ICBM 모라토리움을 준수하고, 진정한 비핵화 의지와 북한이 취할 수 있는 계획들을 명확히 밝혀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께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명확히 밝히고 대화 재개를 선언할 것을 진심으로 요청힌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남북이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또 "북한당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하는 군사적 활동을 중단하고 남북간 협의를 통해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구조를 정착하기 위한 노력을 선행한다면, 대한민국이 주도적으로 북한의 대북 제재 완화에 대해 국제사회를 설득해 나갈 것을 약속할 수 있다"면서 "저는 당선되면 진정성을 갖고 남북관계가 화합과 평화의 길로 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 간의 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국제사회로부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조를 인정받게 된다면 남북경협 등 우리가 함께 이룰 수 있는 것들은 너무도 많을 것"이라며 "그날이 올 수 있도록 어떠한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