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반 사회주의 척결' 북한, 주민 휴대전화 사용 관리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평양 노동신문=뉴스1) = 스마트폰을 이용 하고 있는 수도당원사단.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북한이 작년 휴대전화 재등록 사업을 진행하며 내부 통제를 강화했다. 당 제8차 대회 이후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와의 투쟁'을 강조하면서 주민들의 휴대폰 사용을 더욱 엄격하게 통제한 것으로 보인다.

23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상반기 전국적으로 휴대전화 재등록 사업을 진행했다. 한 사람이 여러 대의 휴대전화를 가지지 못하도록 본인 명의 한 대만 허용하고 군인의 경우는 원칙적으로 재등록을 불허했다고 한다. 휴대전화 재등록은 정기적으로 실시해 온 사업이긴 하지만 작년의 경우는 이전보다 좀 더 강도 높게 진행됐다는 설명이다.

이는 한 해 동안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 척결을 내걸고 집중 전개한 북한의 내부 통제 강화 일환으로 평가된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당 제8차 대회 보고에서 "비사회주의, 반사회주의적 현상을 쓸어버리고 온 나라에 사회주의 생활 양식을 철저히 확립하기 위한 사업을 전당적, 전국가적, 전사회적인 사업으로 내밀" 것을 지시했다. 지난 2020년 북한이 채택한 '이동통신법' 또한 외부문화 유입 가능성을 차단해 주민들의 사상 단속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해석됐다.

북한의 휴대전화는 내부망을 사용하며 외부 접속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과거와 달리 중간계층이나 장마당에서 장사를 하는 이들도 사용하며 휴대전화 보급률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엔 휴대전화 700만~800만대가 보급된 것으로 추정된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