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지민과 초근접 직업이 꿈! 헤어•메이크업 스태프 원해...日매체 '꿈의 직업' 집중보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지민과 초근접 할 수 있는 직업이 팬들의 '꿈의 직업'으로 꼽혀 화제다.

日한류 매체 케이팝몬스터(KPOPmonsterJP)는 최근 방탄소년단 지민의 헤어 메이크업 담당자가 팬들이 뽑은 '꿈의 직업'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BTS지민의 팬이라면 한번은 경험하고 싶은 직업이라면 지민의 헤어 메이크업 스태프 일 것이다'라고 전하며, 이유는 ‘지민과 초근접 거리에서 같이 일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꼽았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 지민의 팬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경험하고자 하는 일인 헤어 메이크업 담당자가 팬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2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 내용을 소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한국시간으로 5월 24일 개최된 빌보드 뮤직어워드에서 최초로 선보인 ‘Butter’ 무대의 백 스테이지 모습이 담긴 영상으로 금발 헤어의 지민은 완벽한 비율의 슬림 탄탄한 몸매를 뽐내며 올 블랙 패션을 소화, 전문 모델 못지 않은 수트핏등 환상적인 비주얼로 여심을 설레게 한 바 있다.

이에 매체는 '지민은 세트에 마련된 피아노를 연주하고 ‘버터’ 후렴부를 부르며 익살스러운 표정 연기까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팬들을 사로 잡았다'고 전했다.

그중 지민이 여성 헤어 메이크업 스태프로부터 헤어 스타일을 점검받는 장면에 대해 주목하며 '지민의 심쿵 모먼트'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 스태프와 나란히 서서 헤어를 점검받는 지민은 상대방보다 머리 하나 정도 큰 키 차이로 여심을 설레게 한다'며 '이러한 심쿵 모먼트뿐 아니라 지민과 초 근접 거리에서 함께 작업할 수 있는 헤어 메이크업 스태프야 말로 팬들에게는 꿈의 직업이다'라고 평소 팬들의 마음을 담아 낸 기사로 큰 공감을 샀다.

매체는 '이전에도 헤어 메이크 스태프와 지민의 모습이 팬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은 적이 있다, 팬들에게는 지민의 헤어 메이크업 담당 스태프가 인생에서 한번은 겪어보고 싶은 직업으로 꼽힌다'고 전했다.

또한 ‘지민의 헤어 메이크업 담당자가 제일 부러워’, ‘저렇게 가깝게 지민을 보다니 꿈의 직업이 틀림없다’, ‘나도 가까이서 보고싶어’, ‘떨려서 눈도 못마주칠 듯’ 등 팬들의 반응까지 상세히 보도하는 등 현실 반영 기사로 설레는 팬심을 더욱 자극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