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프트 역주행···뛰어내리고 매달리고 '아수라장'된 스키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포천 베어스타운’서 사고
일부 이용자 하늘서 ‘벌벌’


경향신문

22일 오후 3시쯤 경기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발생해 충돌을 우려해 스스로 뛰어내린 탑승객들이 안전한 곳으로 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휴일 수도권 한 스키장에서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많은 탑승객들은 리프트에서 스스로 뛰어내리거나, 일부는 리프트가 멈추자 2시간 가량 공중에 매달려 있었다. 어린이 한 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22일 오후 3시쯤 경기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잠시 멈추더니 뒤쪽으로 역주행하는 사고가 났다. 다행히 큰 부상자는 없었지만, 빠르게 하강하는 리프트에서 탑승객 수백명이 공포에 떨었다.

탑승장 부근에서는 리프트끼리의 충돌을 우려해 탑승객들이 뛰어내렸다. 주변 사람들은 그들에게 “뛰어내리라”고 외치며 함께 구조에 나서기도 했다. 1분여 동안 역주행 뒤 리프트가 정지된 상태에서는 탑승객 100여명이 2시간 가까이 허공에 매달려 구조를 기다렸다.

이 사고로 타박상을 입은 7세 어린이 한 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뛰어내리는 과정에서 여러 명이 다쳤지만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고는 베어스타운 상급자 코스에서 발생했다. 탑승객들은 “리프트가 잠시 멈추는듯 하더니 갑자기 뒷쪽으로 미끄러져 내리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리프트의 재가동이 어렵다고 판단해 공중에 매달린 탑승객 100여명을 구조하기 시작했다. 39명은 스스로 내려왔고, 61명은 119구조대가 설치한 로프에 의지해 탈출했다. 구조작업은 5시13분까지 이어졌다. 일부 탑승객들은 2시간 넘게 허공에서 공포와 추위에 떨어야 했다.

소방 관계자는 “40여명이 진료를 위해 스스로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다.

이상호 선임기자 shlee@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