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갑' 서정희 "美 클럽에서 20대에게 대시 받아…자존감 올라가더라" (불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불후의 명곡' 서정희가 20대에게 대시를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오늘은 가수다' 특집으로 진행돼 개그맨 심형래, 문세윤, 방송인 서정희, 오정연, 씨름선수 황찬섭, 성우 정형석이 게스트로 나섰다.

이날 이찬원은 "뜬금없는 얘기인데 정말 아름다우시다"고 말했고, 김준현 또한 "제가 본 연예인 중에 얼굴이 가장 작다"고 감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찬원은 "서정희씨를 오늘 처음 뵙는데 정말 깜짝 놀랐다. 심형래씨와 4살 차이다. 환갑이신건가. 정말 동안이시다"라고 놀라워했다. 이에 심형래는 "지금도 예쁘지만 옛날에 CF에서 참 예뻤다. 조금만 고치면 될 것 같다. 딴 데 손보지 말고 눈, 코, 입만"이라고 장난을 쳤는데, 서정희는 "그럼 다 고쳐야 한다는 거 아니냐"고 헛웃음을 지었다.

오정연은 "정말 놀라운 게 따님이 저와 동갑"이라며 서동주를 언급했고, 이찬원은 "얼마 전까지 20대에게 대시를 받으셨다고 들었다"고 소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서정희는 "미국에 갔을 때 딸과 태어나서 처음으로 클럽에 갔다. 리듬을 느끼고 있는데 젊은 친구들이 와가지고 같이 춤을 추자더라"면서 "열 번 정도 거절했는데, 그 때 자존감이 확 올라가더라. 나중에는 중앙에서 춤을 췄다"고 전했다.

사진=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