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최고의 재능 중 하나"...토트넘 초신성, 벌써부터 '기대 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파페 사르는 토트넘에 도착하기 전부터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토트넘은 지난 8월 "우리는 사르와 계약하게 되어 기쁘다. 사르는 2021-22시즌 동안 메츠로 다시 임대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적료는 1700만 유로(약 230억 원) 정도로 알려졌다.

사르는 2002년생의 어린 유망주다. 수비형 미드필더부터 중앙 미드필더까지 소화할 수 있는 만능 자원이다. 2020-21시즌에 프랑스 리그앙에 있는 메츠에서 좋은 활약을 선보이면서 주목을 받았고, 곧바로 토트넘행이 결정됐다. 사르는 이번 시즌에도 활약을 이어가는 중이다.

영국 '디 애슬래틱'은 22일(한국시간) "사르는 아직 토트넘에서 뛰지 않았지만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10대 미드필더 중 한 명이다. 토트넘이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 사르를 데려오기로 결정했을 때 많은 팀들이 당황했다. 그들은 사르가 프랑스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는 걸 보고 영입을 노리고 있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사르가 높게 평가받는 이유는 2가지였다. 먼저 위력적인 중거리 슈팅 능력이었다. 사르는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를 선호하는 선수지만 먼 거리에서도 중거리 슈팅을 과감하게 시도할 수 있는 능력이 있었다. 슈팅 스킬도 뛰어나 단순히 강력한 슈팅만 날리는 것이 아니라 감아차기 등 다양한 슈팅을 시도할 수 있었다.

또한 전진 능력도 우수하게 평가받았다. '디 애슬래틱'은 "사르는 좋은 신체 능력을 이용한 달리기와 기술적인 드리블 기술을 가지고 있는 타고난 박스투박스형 미드필더다. 가로채기와 태클 같은 기존 수비형 미드필더 지표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수비적인 탁월함, 공을 전진시키는 능력, 페널티박스에서 위협적인 슈팅까지. 토트넘은 유럽에서 가장 흥미로운 젊은 미드필더를 보유하게 됐다"고 칭찬했다.

이미 토트넘 내부에서도 사르에 대한 평가를 굉장히 높다.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은 "사르는 유럽에서 가장 큰 재능을 가진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는 정말 좋은 영입이다. 많은 팀들이 관심을 드러냈지만 우리는 영입해냈다. 사르는 아직 경험이 필요하고, 뛰어야 하기 때문에 한 팀에서 꾸준히 출장해야 한다. 이는 구단을 위한 휼륭한 투자였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