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가비, '♥남자친구'에 애교 가득 "섹시 몬스터, 2년 만남"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스우파'의 라치카 가비가 일상을 공개했다.

22일에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라치카의 리더 가비가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한 가운데 남자친구와 전화 통화로 눈길을 끌었다.

가비는 "광고를 셀 수 없이 찍었다"라며 "나는 그냥 춤추는 사람이었는데 여기 이렇게 나올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비는 "우리 회사가 유투브 채널을 하려고 들어간 회사였다. 대표님이 나보다 어리고 같은 댄서였다"라며 "스우파가 너무 잘 돼서 지금 직원이 15명이다. 원래는 지하였는데 사무실이 2층에서 최근에는 3층까지 올라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가비의 일상이 공개됐다. 가비는 백종원의 유투브를 보며 만두전골을 끓여 먹었다. 이어 가비는 '금쪽같은 내새끼'를 시청하며 식사를 즐겨 눈길을 끌었다. 가비는 방송에 푹 빠져 눈시울을 붉혔고 반려견의 위로를 받았다.

가비는 외출 전 메이크업을 준비했다. 가비는 수 없이 많은 메이크업 제품들을 꺼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어 가비는 남자친구와 통화를 했다. 가비는 남자친구의 이름을 '섹시몬스터'라고 저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비는 남자친구와 다정하게 통화하며 "남자친구랑 만난지 2년 정도 됐다"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양세형은 "나도 이제 별명을 섹시 몬스터라고 해야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형은 "가비가 교포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가비는 "미국에서 딱 한 번 살아봤다. 그때도 댄스를 배우러 갔던 것"이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비는 과거 이효리와 함께 무대를 언급하며 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