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 연애하는 거 맞아요?" 이세희, 애정표현 없는 지현우에 분노..비밀연애ing ('신사')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신사와 아가씨' 방송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지현우에 불만을 토로했다.

22일 방송된 KBS2TV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영국(지현우 분)에게 애정표현을 원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영국은 남산을 향해 단단의 마음을 받아주었다. 단단은 이전에 영국이 올 때까지 남산에서 기다리겠다고 고백한 바. 단단을 앞에 두고 남산에 올랐다 내려갔다 하며 고민하던 영국은 마침내 단단을 품에 안으며 "밤새 기다려고 했어요?"라고 물었고, 단단은 "오실 줄 알았어요. 이제 제 마음 받아주시는 거예요?"라 답했다. 이에 영국은 꽁꽁 언 단단을 어루만지며 "우리 한 번 가봅시다"라고 응답했다.

어차피 올 건데 왜 이리 늦게왔냐는 단단의 투정에 영국은 "내가 자신이 없고 미안해서 그랬다"고 사과, 단단은 "좋아하지 않는 게 미안한 거죠. 회장님, 바보"라고 용서했다. 이어 단단은 “저 반성 많이 했어요. 회장님 기억 잃은 스물두살 때, 회장님 마음이 이랬겠구나 생각하니까 얼마나 슬펐는지 몰라요"라 말해 영국을 놀라게 했다. 영국은 "내가 박선생을 그렇게 오래 기다렸어요"라 되물었고, 단단은 "네, 회장님 완전 직진남이었어요"라며 지난일을 알렸다.

OSEN

'신사와 아가씨' 방송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웃고 떠들다 영국은 단단에게 양해를 구했다. 파혼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단단과의 연애를 당장 밝히기는 어렵다고. 단단은 "괜찮다"고 쿨하게 답한 뒤 대신 약속을 하나 내걸었다. "우리 서로 마음 변하지 말아요"라는 달달한 약속을 원하는 단단의 모습은 이들의 꿀 떨어지는 연애가 시작됐음을 알렸다.

사내 비밀 연애를 시작한 둘. 이들이 마음놓고 연락할 수 있는 시간은 아이들이 잠든 저녁이었다. 단단은 영국에게 전화해 "설레서 잠이 안온다"며 노래를 불러주기를 요구, 곤란해하던 영국은 '산토끼'를 불렀다. 소리를 죽이고 웃음짓던 단단과 달리 영국의 노랫소리를 들은 대란(차화연 분)은 "영국이 미쳤나보다"고 걱정했다.

다음날, 단단은 전날의 여파로 몸살에 걸렸다. 하지만 약도 먹지 않았다는 말에 회사에서 곧바로 집에 돌아온 영국. 영국은 집에 있는 김실장(김가연 분)과 여주댁(윤지숙 분) 몰래 단단에게 약을 주기 위해 머리를 굴렸다. 김실장은 서류 핑계로, 여주댁은 집에 들일 꽃 핑계로 바깥으로 내보낸 영국은 죽을 들고 2층으로 향해 단단과 비밀데이트를 즐겼다.

OSEN

'신사와 아가씨' 방송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여주댁은 곧 돌아와 영국을 찾았고, 이 소리에 단단은 제 방으로, 영국은 세종(서우진 분) 방으로 몸을 숨겼다. 단단이 여주댁을 잡은 사이 발꿈치를 들고 소리를 죽여 1층에 내려간 영국은 곧 자신을 찾아온 여주댁에게 이리저리 둘러댄 후 "비밀연애가 이렇게 힘든 거냐"고 탄식했다.

한 고비를 넘긴 후 단단은 영국에게 "우리 이제 밖에서 만나요. 집에서는 안 되겠어요"라 연락했다. 이를 본 영국은 "그러니까 얼른 나아요. 그래야 돈까스 먹으러 가죠"라 대답, 단단은 꺅 소리를 지르며 기뻐했다. 단단은 이날 밤 영국에게 "내일은 우리 아이들 데리고 전시회 가요"라고 데이트를 요쳥했고, 영국은 "벌써 다 나았어요?"라 반문, 단단은 "제가 안 아파야 우리 데이트를 하죠"라며 설렘을 전했다.

그러나 영국의 태도 때문에 실망하는 단단. 단단은 전화를 끊기 전 "회장님, 제 꿈 꾸셔야해요"라 애정을 표현했으나 영국은 건조하게 "꿈이 제 마음대로 되나요"라 답한 것이다. 단단은 "나처럼 말해주기가 그렇게 어렵냐"며 분노했고, 이어 "회장님 길들이기 정말 어렵네"라며 마음을 실토했다. 전화를 끊은 뒤 영국은 “한 살이라도 더 먹었으니 말을 들어줘야지”라며 거울 앞에서 “박선생도 내 꿈 꿔요. 우리 꿈속에서 만나요”라 연습하다 "이건 도저히 못하겠다"며 기겁했다.

OSEN

'신사와 아가씨' 방송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날 단단-영국과 아이들은 전시회를 찾았다. 아이들 몰래 단단에게 눈짓을 보내는 영국. 그러나 단단은 영국에게 차갑게 반응했고, 이에 영국은 단단에게 다가가 꾹꾹 찔러봤지만 단단은 "다음 작품 보러 가자"며 아이들을 몰고, 더 멀어졌다. 결국 영국은 단단에게 연락해 "아이들 몰래 화장실 앞으로 잠깐만 나와요"라 전했고, 단단은 "왜 맨날 화장실 앞에서 만나쟤"라면서도 재니(최명빈 분)에게 아이들을 맡기고 영국에게로 향했다.

보는 눈이 없어지니 과감해진 단단. "어제 그 일 때문에 삐진 거냐"고 묻는 영국에게 "그렇다"며 "우리 사귀는 사이인데 달리진 게 뭐냐. 이럴 거면 남산에 왜 왔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노래 불러다니까 산토끼나 불러주고, 솔직히 세종이도 산토끼는 졸업했거든요"라 말한 단단에게 영국은 "나 음치예요. 노래 잘 못해요. 그래서 그래요"라 답했다. 하지만 단단은 영국이 기억을 잃었던 스물 두 살때 노래방도 함께 간 사이.

영국의 거짓말에 더 화가 난 단단은 "회장님, 그런 거짓말은 하지도 마세요. 회장님 스물 두살 때 노래방에 가서 얼마나 노래를 잘하셨는데요"라 말한 뒤 "해주기 싫으면 싫다고 하세요"라며 사라졌다. 단단히 삐친 단단의 모습에 밤까지 고민하던 영국은 고정우(이루 분)을 불러 '흐린 기억 속의 그대'를 함께 부르며 연습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조사라(박하나 분)는 차건(강은탁 분)에게 아들의 존재를 고백했다. 진상구(전승빈 분)가 찾아와 사라에게 "내 아들 어딨냐"며 따지는 모습을 차건이 목격했기 때문. 그러나 사라는 아이의 행방을 묻는 차건에게 "이미 죽었다"며 거짓을 고해 갈등을 예고했다.

방송 말미에는 대란이 오승호(한재석 분)에게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가 있음을 알고 분노하는 모습이 담겼다. 장미숙(임예진 분)에게 이 사실을 들은 대란은 문여사(문희경 분)를 찾아가 따져물었고 이에 문여사는 "무슨 거짓말이에요. 아직 말을 안 한 거지"라고 뻔뻔히 대답했다. 분노하는 대란을 앞에 둔 문여사는 오히려 "지금이라도 싫으면 엎던가요"라며 응수, 지분 정리를 앞둔 대란은 고민에 빠졌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