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살림남2' 김봉곤 아내 서혜란 "서당 팔아서 아파트로 이사가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봉곤 아내 서혜란이 매년 반복되는 보일러 문제에 아파트로 이사가자며 화를 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는 김봉곤 서혜란 가족, 최민환 율희 가족, 홍성흔 김정임 가족이 출연했다.

이날 김봉곤♥서혜란 가족 집의 보일러가 고장 났다. 아이들은 추위에 떨며 잠을 자고, 아침에 머리를 감는데 찬물만 나오자 씻고 싶다며 김봉곤에게 대책을 요구했다. 견적을 보러 온 보일러 기사는 보일러 내부로 물이 안 들어가서 보일러가 기능을 상실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바닥도 단열 문제가 있다며 바닥 공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사비용은 1200~1300만원이고, 공사 기간이 20일이라고 하자 김봉곤 부부의 시름은 깊어졌다.

김봉곤은 "한옥이니까 (불편을)감수해야 한다"며 "조금 불편해도 참자“고 했다. 이에 서혜란은 ”언제까지 참느냐. 매년 문제가 돼서 이런 걸로 다툼이 있었다“며 ”또 겨울을 이대로 지내보자는 거다“라며 매년 반복되는 보일러 문제에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서 서혜란은 "나니까 참고 살지, 다른 여자 같았으면 진작에 도망갔다"며 "돈 없으면 서당 팔아서 다시 아파트로 이사가자"고 화를 내며 방으로 들어갔다.

딸 자한은 구체적인 계획이 없는 것에 화가 난 거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서 서혜란의 화를 풀어주라고 김봉곤에게 조언했다. 이에 김봉곤은 공사하는 동안 지낼 곳을 한번 찾아보자며 부동산을 보러 나갔다. 부동산을 보고 온 가족들은 내심 아파트 이사를 기대했다. 하지만 김봉곤은 아궁이를 떼고, 텐트에서 지내면 된다고 말했다. 서혜란은 "이런 거 살 돈으로 아파트를 사라. 이놈의 영감탱이"라며 김봉곤의 볼을 꼬집었고, 아이들은 너무 춥다고 장난스레 투정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민환♥율희 부부는 폴댄스 데이트를 했다. 이날 최민환과 율희는 아이들을 부모님께 맡기고 데이트에 나섰다. 부부는 오랜만에 아이들이 없는 둘만의 시간을 맞이하자 어색해했다.

율희는 "우리 애기들 얘기 아니면 대화가 (없다)"며 "하루 종일 한 일이 육아뿐"이라며 아쉬워했다. 이에 최민환은 부부 간에 육아 이외에 대화 주제가 없다며 공통 취미를 만들어보자며 도미노를 가져왔다.

율희는 "초등학교 저학년 때 하는 거 아니야?"라며 실망한 기색을 드러냈다. 율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취향이 같은 부분이 아예 없다"며 "최민환은 200% 집돌이고, 저는 쉬는 시간이 나면 무조건 친구들을 보러 가거나 밖으로 도는 거 같다"며 취향 차이를 설명했다.

하지만 율희는 최민환에 맞춰주며 즐겁게 도미노 놀이를 했다. 블록 장난감을 가져오자 율희의 불만이 폭발하고 말았다. 율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현타가 오더라. 내가 이걸 왜 하고 있지? 내가 이걸 하는 이유가 뭘까?"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결국 율희의 제안으로 부부는 폴댄스를 배우러 갔다. 율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폴댄스를 하니 오빠와 제가 하루 종일 웃더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흔♥김정임 가족은 신년을 맞아 번지점프를 하러 나섰다. 이날 홍성흔은 "새해도 됐으니 새마음 새출발하자며 아빠에 대한 불만을 싹 해결하고 고치겠다"며 가족들에게 신년맞이 불만 사항을 접수했다.

하나로 수렴되는 가족들의 불만은 홍성흔이 이기적이라는 것이었다. 홍성흔은 "이기적인 생각으로 여러분을 대했던 것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가족들에게 사과했다. 하지만 아들 화철은 "이게 몇 만 번째 사과지?"라며 "공약이라도 걸라"고 말했다.

이에 홍성흔이 "차가운 물에 들어갈까?"라고 묻자 화철은 "버킷 리스트중 하나인 번지점프를 하자"고 제안했다. 화철은 "번지점프하면서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며 대상을 받게 해달라고 빌라고 홍성흔을 설득했다.

결국 번지점프를 하러간 홍성흔은 직원에게 갱년기도 문제가 되는지,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데 괜찮은지 물으며 번지점프를 피하려 몸부림쳤다.

번지점프대 위에 올라간 홍성흔 가족은 서로 먼저 뛰라며 설왕설래했다. 화철은 "아빠가 제일 오래 살았으니 먼저 뛰라"며 "난 결혼도 못해봤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홍성흔은 "결혼은 할 필요 없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때 화리가 빨리 타고 싶다며 일번 타자로 나섰다. 막상 번지점프대 앞에 서자 살짝 망설였던 화리는 "시험 잘보게 해주세요"라며 소원을 빌며 점프했다. 김정임은 딸의 도전에 울컥해 눈물을 터뜨렸다.

두 번째로 홍성흔과 서로 먼저 타라며 실랑이를 벌이던 화철이 나서서 "우리 가족이랑 건강하게 잘 살고 싶다"며 소원을 빌다가 막상 울먹이며 백스텝을 밟았다. 45분째 번민하던 화철은 결국 용기를 내 번지점프를 했다.

[허건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