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는 형님' 송지아, 가품 논란에도 사실상 편집 없었다…방송 내내 등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예원 이영지와 22일 방송분 출연

뉴스1

'아는 형님'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유튜버 프리지아로 활동 중인 송지아가 '가품 논란'에도 '아는 형님'에 사실상 편집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등장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송지아와 강예원, 이영지가 출연했다. 이날 방영분은 송지아의 가품 논란이 불거지기 전 녹화가 진행됐다.

송지아는 강예원이 창업한 효원CNC에 소속돼 있다. 함께 출연한 이영지는 '프리지아'라는 곡을 발표했다면서 송지아와의 공통점을 강조했다.

이날 송지아는 강예원, 이영지에 이어 "나는 전세계에서 가장 핫한 지옥에서 온 송지아야"라고 인사를 했고, 강호동은 "프리지아를 안다"며 알은 체를 했다.

이어 송지아는 "지아가 봤을 때 '솔로 지옥'에 가장 어울리는 사람을 꼽아달라"는 멤버들의 질문에 "생각해봤다"면서 서장훈을 꼽았다. 그는 "되게 이성적이고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한테만 잘해줄 것 같아서"라며 이유를 덧붙였다.

뉴스1

'아는 형님'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지아와 강예원은 서로에 대한 첫 인상을 밝히기도 했다. 송지아는 강예원으로부터 직접 전화를 받은 후 장난일 줄 알고 그냥 전화를 끊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예원은 송지아와 미팅을 한 후를 떠올리며 "'오늘 어디 가시나봐요'라고 했더니 '네, 언니 저 오늘 풀파티 가요' 이러더라, 그런 너무 귀엽더라"고 회상했다. 송지아 역시 "첫인상이 인간미도 있고 좋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송지아는 김영철 같은 캐릭터가 '솔로지옥' 가면 어떨지를 묻는 질문을 받기도 했다. 송지아는 "자신감 있는 남자 너무 좋다"고 답했고, 멤버들은 '솔로지옥'의 촬영 기간이 9일이라는 말에 김영철에게 "'아는 형님' 한 주 안 나와도 된다" "9일 녹화하면 수요일에 가면 2주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송지아에게 어린 시절 연예인 권유를 받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하기도 했다. 송지아는 "우리 엄마 아빠가 미스코리아(를 하라고) 얘기했다, 그런데 내가 키가 안 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왕관이랑 예쁜 드레스 입고 미스코리아 나가려면 많이 먹어야 한다고 했는데 많이 안 먹었다"면서 미스코리아 출전 시도를 하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뉴스1

'아는 형님'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서장훈은 송지아에게 "한양대 여신 같은 이름이 있었느냐"고 물었다. 이에 송지아는 "장훈아 너무 콕 집어서 말하지 말라"면서 "있지 않았을까? 나한테 말은 안 하지만"이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그는 "고백을 많이 받았느냐"는 말에 "번호는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송지아는 2부인 '솔로지옥' 패러디에도 출연했다. 그는 민경훈과 콩트를 선보이는가 하면, 이영지, 강예원과 함께 서장훈을 두고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유튜버 프리지아로 활동 중인 송지아는 최근 불거진 명품 가품 착용 의혹을 인정,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사과 후에도 '가품 착용'에 대한 비판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이에 송지아가 촬영에 임했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송지아 측과 상호 협의 후 오는 29일 방송 예정이던 송지아 촬영분을 방영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아는 형님' 측은 송지아의 분량을 모두 편집하기는 어렵다며 "송지아의 촬영 분량을 최대한 편집할 것이다, 방송 흐름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 정도로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알린 바 있다. 그러나 송지아는 21일 '아는 형님' 방송분에 사실상 편집없이 시종 등장했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