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는형님' 송지아, 통편집 없었다… 강예원, "첫 만남에 풀파티 간다더라"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송지아가 통편집 없이 '아는형님'에 등장했다.

22일에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강예원, 이영지, 송지아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송지아는 앞서 '짝퉁 논란'에 휩싸여 관심을 모았으나 통편집 없이 등장했다.

이날 서장훈은 "내가 지아랑 인연이 있다"라며 과거 송지아와 함께 출연했던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을 언급했다. 서장훈은 "내가 입이 좀 까다로운 편인데 극찬 중의 극찬을 딱 두 번 했는데 두 번 다 송지아가 만든 음식이었다"라고 말했다.

OSEN

이에 송지아는 "아까 그래서 인사했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원래 인사 절대 안 받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송지아는 "엘리베이터 같이 탔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영지는 "대인관계가 어떻게 되시는 거냐"라고 물었고 이진호는 "장훈이 형 대기실 앞에만 경호원이 서 있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강예원은 자신의 전학신청서에 배우와 인플루언서 소속사 대표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강예원은 "인플루언서들 모인 소속사를 운영하고 있다. 5년 정도 됐다"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예전에 예원이가 밤 11시에 나한테 문자를 보냈다. 그걸 읽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상민은 "대표로서 어떤 일을 부탁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예원은 "어떤 친구가 가장 나오고 싶어했던 프로그램이 '미우새'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미우새는 상민이가 아니라 장훈이한테 부탁을 했어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지아는 강예원과의 첫 만남을 언급했다. 송지아는 "어느 날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는데 배우 강예원이라고 하더라. 처음엔 장난전화인 줄 알고 끊으려고 했는데 얘기를 하다보니까 진짜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예원은 "그때 지아랑 헤어지면서 오늘 뭐하냐고 물어봤더니 '언니 저 오늘 풀파티 가요' 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지는 강예원을 보며 "오늘 보자마자 영입을 시도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아는형님'에서는 '홀로지옥'으로 커플 선택 게임을 진행했고 송지아는 서장훈을 선택했지만 서장훈은 강예원을 선택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아는형님'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