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스크 “통가, 위성 스타링크 필요한가”... 요청받자 “지금 당장은...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가 해저 화산 폭발로 통신이 사실상 마비된 통가에 인공위성 ‘스타링크’를 활용하는 방안을 거론했다. 다만 머스크는 뉴질랜드 의원으로부터 공개적으로 요청을 받자 “당장 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21일 가디언 등 외신과 머스크의 트위터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통가에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 단말기가 혹시 꼭 필요할지 통가 사람들이 의견을 달라”고 썼다. 통가로 연결된 유일한 해저 케이블이 최근 화산 폭발로 끊어졌고, 복구에 한 달 이상 걸릴 것이라는 로이터통신의 기사에 머스크는 댓글 형식으로 이같은 트윗을 남겼다.

세계 곳곳의 통가인들이 이에 반응했다. 통가에 있는 가족과 연락을 하고, 복구 작업을 돕기 위해서는 인터넷 연결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간청이 쇄도했다. 통가 국회의원 로드 푸시투아는 머스크의 트윗에 “(스타링크가) 필요하다. 현재 (통가는) 음성·데이터 통신이 모두 완전히 멈춰버렸다”고 했다.

셰인 레티 뉴질랜드 의원은 머스크에게 공개 서한을 보내 “선량한 통가인들에게 스타링크 인터넷 통신을 제공해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머스크는) 아마 안 된다고 하겠지만, 요청은 해봐야 하지 않겠느냐”고도 했다.

머스크는 레티 의원의 서한을 인용하며 “당장 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그는 “(위성간 통신 모듈인) 레이저링크를 탑재한 위성이 충분하지 않고, 이미 통가를 커버하는 정지궤도 위성이 있다. 그래서 분명한 확인을 요청하는 것”이라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