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붕괴 사고' 인근 거주민 대피령 12일 만에 해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가 난 지 12일 만에 대피령이 해제되면서 이재민들이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됐습니다.

붕괴 사고 수습 대책본부는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이 70%가량 이뤄지면서 추가 붕괴 위험이 없다고 보고, 오늘(22일) 오후 6시를 기점으로 주민 대피령을 해제했습니다.

이에 따라 사고 이후 12일째 숙박업소나 친척 집 등을 전전하던 주상복합 건물 주민 109세대 136명은 귀가할 수 있게 됐습니다.

다만 이 건물 1층 상가 40여 곳은 구조 작업 등이 계속 진행돼야 하는 만큼 해제에서 제외됐습니다.

YTN 부장원 (boojw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싱글몰트위스키 vs 스카치위스키' 다니엘이 설명해준다!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