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뼈 내려앉아' 집단폭행 가해 학생 "왜 나한테 XX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강원 원주에서 10대 청소년 5명이 고교생 1명을 집단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데일리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원주시 단계동의 한 상가건물에서 고교생 A군(10대)을 집단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10대 B군 등 5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SBS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피해학생과는 학교도 다르고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데, SNS에서 글을 주고받다 시비가 붙었다. SNS에서 시작된 시비는 결국 만나서 해결하자는 상황으로 번졌고, 집단 폭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집단 구타 피해 학생은 얼굴 뼈가 내려앉았고 눈이며 치아 등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학생 부모는 “(가해 학생한테) 전화를 걸었더니 정말 적반하장 식으로 ‘자기는 잘못 없다, 근데 왜 나한테 XX이냐’ 자기네들끼리 뭐라고 뭐라고 떠들면서 비아냥거렸다”고 전했다.

경찰은 가해 청소년 중 5명을 공동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현장에 있다 달아난 다른 학생들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