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너, 토트넘에 진심이구나'...'손흥민 절친' 레길론, 극장골 리액션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세르히오 레길론은 스티븐 베르바인에게 공이 전달되는 순간 대역전승을 직감하고 있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20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레스터 시티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36점에 도달하며 리그 5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토트넘과 EPL 역사에 남을 극적인 승리였다. 토트넘은 좋은 경기를 펼치고도 득점이 터지지 않아 경기를 어렵게 풀었다. 1-1로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던 후반 30분 토트넘은 제임스 메디슨에게 실점을 내주면서 패색이 드리웠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어떻게든 승점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면서 공격적인 변화를 선택했다.

콘테 감독의 선택은 주요했다. 교체로 들어간 베르바인이 후반 추가시간 4분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리면서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만들었다. 토트넘 선수들은 포기하지 않고, 곧바로 경기 재개를 준비했다.

다시 경기가 시작되고,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레스터의 공을 빼앗아 해리 케인에게 전달했다. 케인이 달려가는 베르바인에게 패스를 밀어주는 순간, 토트넘 벤치에서 벌써부터 뛰쳐나온 선수가 있었는데 바로 레길론이었다. 레길론은 베르바인이 극적인 역전골을 터트리자 미친 듯이 환호하면서 다른 토트넘 관계자들과 행복한 순간을 만끽했다.

사실 레길론도 선발로 출장해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었지만 교체로 경기를 마쳤을 때 마음의 짐이 있었을 것이다. 선제 실점 과정에서 크나큰 실수를 저지른 상태였다. 전반 24분 레길론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패스를 차단하려다 파트손 다카에게 공을 넘겨주면서 실점의 원흉이기도 했다.

경기 종료 휘슬이 불린 뒤 뛰고 있던 선수들에게 가장 먼저 달려간 선수도 레길론이었다. 레길론은 원정 팬들에게 다가가고 있던 해리 케인에게 달려가 같이 기쁨을 나눴다. 레길론을 비롯해 벤치에 있던 모든 토트넘 선수들이 팬들과 환호했다.

해당 영상이 올라오자 토트넘 팬들은 "레길론이 가장 먼저 달려나갔다". "레길론의 리액션은 승리자다웠다"며 재미난 반응을 보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