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정승→아이비, '도토페'로 싸이월드 감성 완벽 재현 (놀면 뭐하니?)[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작곡가 양정승, 가수 노누, KCM, 아이비가 '도토리 페스티벌' 무대에 올랐다.

2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도토페'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양정승, 노누, KCM, 하하, 아이비가 무대에 오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양정승, 노누, KCM은 12년 만에 최초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보였다. 양정승은 피아노 연주를 맡았고, KCM과 노누는 '밤하늘의 별을..'을 열창했다.

이후 유재석은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는데 어댔냐"라며 질문했다. 양정승은 눈시울을 붉혔고, "너무 떨려서 감회가 새로워서 말로 할 수가 없는 감정이 든다. 어떻게 이렇게 자리가 될 수 있을까. 시간이 오래 지났는데. 정말 감사하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누는 KCM의 의상에 대해 "저는 리허설할 때 너무 좋았는데 뒤에서 대기하고 있는데 (KCM이) 옷을 이렇게 입고 오셔서. 흑백으로 맞춘다고 들었다. 흑백이긴 하다"라며 당황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KCM은 "그 시절 추억을 적셔보자 해서. 제가 원래 민소매를 입는데 너무 허하더라. 터틀넥이 있어서 급하게 팔을 잘랐다"라며 해명했다.

유재석은 "방송 이후 많은 반응이 있었을 거 같다. 어떤 반응이 있었냐"라며 물었고, 노누는 "인스타그램에서 ('좋아요'를) 눌러주시는 분들이 많이 늘었다'라며 자랑했다.

유재석은 "올해 계획이 어떠신지 궁금하다"라며 질문을 던졌고, 양정승은 "쑥스럽지만 3월에 '밤하늘에 별을..' 콘서트를 기획하고 있다"라며 홍보했다.

노누는 "히키라는 이름으로 앞으로도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시간 있으실 때 검색해달라"라며 밝혔고, KCM은 "MSG 워너비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못박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하하는 '키 작은 꼬마 이야기'로 솔로 무대를 꾸몄고, 아이비는 '유혹의 소나타'와 '아하(A-Ha)'를 연달아 부르며 콘서트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유재석은 아이비의 무대가 끝나자 "이게 웬만해야 리액션을 하는데 리액션을 잠깐 잊었다"라며 감탄했다. 신봉선은 "아이비 씨가 노래 부르시는데 넋을 잃고 봤다"라며 맞장구쳤고, 정준하는 "관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는데 입을 벌린 게 다 보인다"라며 거들었다.

아이비는 "진짜 제가 꾸준히 뮤지컬 무대에 서고 있긴 한데 너무 긴장이 되는 거다. 식은땀이 나고 너무 떨려가지고. 혹시 실수할까 봐"라며 고백했다. 하하는 "티도 안 났다. 목 푸는 방법이라든지 그게 있냐"라며 궁금해했고, 아이비는 "강조할 부분들을 강조해 주면 느낌을 살릴 수 있지 않을까"라며 밝혔다.

유재석은 "예전부터 미주 씨가 아이비 씨의 팬이라고 한다"라며 귀띔했다. 미주는 "너무 팬이다. 노래방 가면 맨날 불렀다"라며 팬심을 드러냈고, '유혹의 소나타' 안무를 선보이기도 했다.

아이비는 마지막으로 '이럴거면'을 부르며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