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장영란, 오은영 박사에게 육아 고민 토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 장영란이 오은영 박사에게 육아 고민을 털어놓는다.

22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연출 노시용 윤혜진, 이하 '전참시') 186회에는 장영란의 찰떡 케미스트리 넘치는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장영란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와 만나 마치 친자매 같은 케미를 드러낸다. 장영란은 예능 대세 오은영 박사에게 "쉰 넘어서 이렇게 잘 되실 줄 알았어요~?"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지며 빵 터지는 웃음을 유발한다.

뒤이어 장영란은 찐 육아 고충을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킨다. 초등학생 아들, 딸을 키우고 있는 장영란은 아이들의 현실 고민을 전해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낸다. 이에 대한 오은영 박사의 놀라운 조언에 장영란은 폭풍 감동했다는 후문.

이날 장영란은 자타공인 텐션 부자답게 그 누구와 붙어도 찰떡같은 케미를 과시한다. 장영란은 신애라의 한 마디에 진심 어린 위로를 얻었던 사연을 공개해 감동을 안길 예정.

정형돈, 홍현희와는 역대급 포복절도 웃음 티키타카를 펼친다. 특히, 장영란을 들었다 놓는 정형돈의 예측 불가 입담에 MC들 역시 박장대소를 터트렸다고 해 기대감을 치솟게 만든다.

장영란의 유쾌한 대기실 토크를 확인할 수 있는 '전지적 참견 시점' 186회는 2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M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