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눈물나고 화나" 태연→유연석, '태종 이방원' 말 학대 논란에 일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유연석, 태연/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태종 이방원'이 말 학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태연부터 유연석까지 많은 스타가 목소리를 내고 있다.

22일 유연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최근 논란이 된 KBS1 '태종 이방원'의 말 학대 현장 사진을 게재했다.

유연석은 사진과 함께 "더 이상 돈과 시간에 쫓겨 동물들이 희생 당하는 촬영현장은 없어야 합니다. 액션배우의 안전 또한 보장되어야 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같은날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영상을 보기 힘들 정도로 마음이 아프고 눈물이 납니다. 그리고 화가 납니다. 요즘같은 세상에 저런 식의 촬영 진행을 하다니... 사람에게도 동물에게도 이건 너무 끔찍한 짓입니다"라고 했다.

이어 "저 말에게 곧바로 달려가 상태를 확인해주는 사람은 있었나요? 도대체 누구의 발상입니까. 저런 말도 안되는 식의 촬영 진행은..."이라고 글을 남겼다.

태연, 유연석 외에도 많은 스타가 '태종 이방원' 말 학대 논란에 목소리를 냈다. 지난 20일 고소영은 "너무해요. 불쌍해"라고 했으며, 김효진은 "정말 끔찍하다. 배우도 다쳤고, 말은 결국 죽었다고 한다. 스턴트 배우님도 하루빨리 완쾌하시길"이라고 글을 남겼다.

'태종 이방원' 말 학대 논란에 일침을 가하는 스타들이 있는가 하면, 비난받고 있는 스타도 있다. 차예련은 남편 주상욱이 '태종 이방원'에 출연하는 주인공이라는 이유로 SNS에서 악플 테러를 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동물학대 드라마 출연진 배우자구나", "동물 학대하는 드라마에 남편 출연시키지 마세요" 등 댓글을 남기며 비난하고 있다.

앞서 '태종 이방원'은 말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방송된 7회에서 이성계의 낙마 장면이 전파를 탔다.

문제는 해당 장면의 현장 영상이 공개되면서다. 말은 와이어에 발목이 묶인 채 목부터 넘어졌고, 넘어지자마자 뒷발을 몇 번 찬 뒤 경직된 듯 움직이지 않았다.

말을 타고 있던 스턴트 배우 역시 땅으로 떨어졌으며, 부상당한 모습이었다. 충격적인 현장 영상에 시청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에 도물자유연대가 성명서를 발표하며 제작진에게 동물 학대 의혹을 제기했고, KBS 측은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 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동물의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대중들의 비난은 커졌고, 급기야 '태종 이방원'의 조기 종영 또는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까지 등장했다. 여기에 스타들까지 일침을 가하고 있는 상황. 과연 '태종 이방원'이 이 사태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태종 이방원'은 7회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지, 2주 결방을 확정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