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나귀 귀' 존리 "출근은 자전거로, 신용카드는 한 개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린이'들에게 '투자의 신’ 존리가 들려준 금쪽같은 투자 조언은 무엇일까.

23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억’ 소리 나는 금융 전문가 존리의 ‘헉’ 소리 나는 짠테크 일상이 그려진다.

이날 첫 출연한 존리는 영하의 날씨에도 승용차가 아닌 자전거로 출근하고 인스턴트 커피를 직접 타서 마시는 등 여느 CEO들과는 사뭇 다른 검소한 모습으로 시작부터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충동 구매의 유혹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신용카드도 1개만 만들었다는 존리는 “자전거가 편리한데 차가 왜 필요해요?", "커피는 사는 게 아니라 타는 겁니다"라는 등 자신만의 절약 철학을 밝혔다.

출연진들이 "커피 정도는 사 마실 수 있는 것 아니에요?"라고 반대 의견을 내자 존리는 합리적인 소비를 못 하는 것을 ‘금융 문맹’이라고 부른다면서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부자 되는 절약 루틴을 공개해 본방송에 관심을 증폭시킨다.

‘주린이’ 전현무는 묻지마 투자로 원금이 1/5 토막이 나고, 김숙도 “상장 폐지를 3번이나 당했다”며 주식의 쓴 맛을 제대로 본 경험담을 털어놔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를 듣고 놀란 존리는 투자에 대한 자신만의 철칙과 철학을 공유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금융 전문가 존리의 돈이 절로 모이는 마라맛 재테크 조언은 23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K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