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대선) 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 갈 것 같아···두렵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시민들과 기념사진 찍는 이재명 대선 후보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에서 열린 ‘걸어서 민심 속으로’ 연남동 거리 걷기 행사에서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1.21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이번에 (대선에서)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서 점화된 젠더 갈등 논란과 무속인 논란 등을 거론하며 윤 후보를 향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날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서울지역 일정으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수변무대를 찾은 이 후보는 즉설 연설을 통해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하고 정면으로 맞붙어서 광화문에서 농성까지 한 사람이다. 그래도 두렵지 않았지만 지금은 두렵다”면서 “검찰은 정말로 무서운 존재”라고 윤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우리가 정말 힘들여서 만든 이 한반도 평화를 지키고 힘들게 만든 인권과 사람이 존중되는 그런 세상을 지켜내자”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무속인 논란’을 에둘러 비판하며 자신의 유능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무능하게 운수에 맡기지 말고 유능한 리더의 합리적이고 과학적 판단을 존중하자”면서 “주사위 던지고 누군가에게 가해하는 이 주술로 우리의 운명 결정하게 하시겠느냐”고 호소했다.

아울러 “몇몇 사람들의 복수 감정을 충족시키기 위해 과거를 뒤지고 흠을 찾고, 편을 갈라 젊은이들 싸움시키고 전쟁 위기와 갈등,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며 윤 후보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정 세력, 특정 소수, 특정인을 위한 정치는 배격해야 한다”며 “비록 홍준표, 윤석열이 주장해도 좋은 정책을 받아 쓰는 통합의 정치를 해야 하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젊은이들을) 다독이고 고통에 공감하면서 더 애를 써야지 표 몇 개 얻겠다고 한쪽 편을 들어 저쪽을 공격하게 하고, 증오를 심고 갈등 만들어 정치적 이익을 취하는 이 분열의 정치 극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날 연설을 통해 “제가 가장 잘한 일이 아내와 결혼한 것”이라며 배우자 김혜경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송파구 한 호텔에서 김씨를 처음 만난 일화를 공개하며 “세월이 지나고 보니 그때 (아내에게) 확 빠져버렸던 것 같다”며 “저 결혼 잘한 것 같죠?”라고 지지자들에게 묻기도 했다. 이어 자신이 인권 변호사의 길을 걸으며 겪은 어려움과 정치적 음해와 등을 거론하며 “이것을 (함께) 겪은 제 아내가 얼마나 힘들겠느냐”고 말했다.

이혜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