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영길 "멸공 외치다 남침 당해"…野 "왜곡된 역사관"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송 대표, 윤석열 겨냥해 "북한 선제타격론은 허구"
"선제타격론, 한반도 긴장 높여 경제위기 야기해"
국민의힘 "북한의 남침유도설과 다를 바 없어" 지적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2일 "멸공 통일을 외치다 6.25 남침 핑계거리만 제공했던 역사의 교훈을 배워야 한다"는 글을 게시했다.

송 대표는 이날 SNS에 이같은 글을 게시하고 "전시작전권 회수, 군사위성 등 정찰자산의 뒷받침 없이 말하는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론은 허구"라고 지적했다.

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해 "선제타격 말고는 방법이 없다"고 발언한 것에 대한 언급이다.

송 대표는 "선제타격론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높여 주가 하락과 외국인 투자자 철수 등 큰 경제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며 "전시작전권 회수도 반대하면서 선제폭격론을 주장하는 국민의힘과 윤 후보에게 쿠바 미사일 위기를 다룬 책 '1962'를 선물로 보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한 돌파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송 대표는 "북한은 절대 레드라인을 넘지 말아야 한다"며 "더는 미국이 북핵 문제를 방치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적극적인 북핵 외교가 필요하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이재명 후보를 당선시켜 주시면 즉시 미국을 방문하고 돌파구를 찾아내겠다"고 호소했다.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페이스북 캡처이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송 대표의 발언이 북한이 주장하던 '남침유도설'과 다를 바 없다며 왜곡된 역사관을 가졌다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황규환 선대본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집권여당 대표의 왜곡된 역사관과 국가관이 부끄럽다"며 "야당 후보 공격을 위한 온갖 궤변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어떻게 6.25 전쟁의 원인을 우리가 제공했다는 식의 막말을 할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매번 실언으로 국민들 가슴을 후벼 파는 집권여당 대표는 이제 대한민국의 리스크가 됐다"며 "연이은 미사일 도발 속에서도 묵묵히 나라를 지키고 있는 모든 군과 나아가 6.25 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쳐 싸운 호국영령들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