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이재명, 날 만나고파 하는 모양인데…추경은 할말 다해"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후보 '추경 긴급회동' 제안에 재차 선 그어

'선대본 합류 불발' 홍준표 의원의 연이은 저격엔 "제가 논평할 게 있겠나"

노컷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2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추가경정예산 관련 '긴급 회동' 제안에 "저를 굉장히 만나고 싶어 하는 모양이지만, 저는 (추경 관련) 할 얘기를 다 했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앞서 이 후보는 14조 원 수준의 정부 추경안을 증액하기 위해 차기 대선후보들이 만나 논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윤 후보가 "여당 후보가 정부를 설득해야 한다"는 입장을 이어가자 "고장 난 녹음기처럼 그 말만 반복한다"며 비판한 것이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시에서 지역 기자단 간담회 이후 추경 관련 취재진의 질문에 "자영업자 피해 보상 등을 위해 최소 50조 원이 필요하고, 돈을 써야 할 곳까지 정해서 얘기했는데, (민주당도) 구체적인 금액과 용처를 갖고 와야 한다"며 "50조 원은 '데드라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절 굉장히 만나고 싶어 하는 모양인데, 만나면 결과를 국민께 보여드려야 하지 않겠나"며 "저는 할 얘기를 다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후보가 '매타버스(매주타는 민생버스)' 일정 중 연설을 통해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가게 될 것 같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냐"며 "국민들께서 다 판단하실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윤창원 기자한편 최근 만찬 회동 이후 선대본부 합류가 사실상 불발된 같은 당 홍준표 의원이 SNS를 통해 연일 자신을 겨냥하며 "얼굴이 두껍고 마음이 검다"는 등 비판을 이어가는 데 대해서는 "그 말씀에 대해 제가 논평할 게 있겠냐"고 웃으며 답했다.

다가오는 설 연휴를 앞두고 MBC '스트레이트' 보도 등을 통해 '선거 업무 관여' '미투 폄훼' 등 논란이 일었던 배우자 김건희씨의 공식 행보나 입장 표명에 대해서는 "아직 계획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전날부터 이틀간 충남 천안과 대전, 세종, 충북 청주 등 충청권을 방문했다. 충남 천안시 유관순열사기념관에서부터 시작된 일정은 충남, 대전, 세종, 충북 선대위 결의대회와 지역 공약 발표, 지역 기자단 간담회 등으로 이어졌다.

특히 대전에서는 전날 오후 중앙시장을 방문해 부침개를 먹고 건어물을 사면서 지역민들과 악수를 나눴는데, 몰려든 인파 속에서 단상 위에 올라 "열렬한 환영 고맙다"며 "무능하고 부패한 권력이 연장되지 않도록 대전을 확 바꾸겠다"고 큰소리로 외치기도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