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기 500g 가볍다”…저울 달아 리뷰 테러한 손님, 주인은 억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한 고객이 주문한 고기 무게가 적게 나간다며 저울에 무게를 달아 배달의 민족 리뷰를 남겼다./네이버 카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달 고깃집에서 고기를 주문한 고객이 “무게가 가볍다”며 직접 저울에 음식 무게를 달아 항의하는 일이 생겼다. 주인은 조리시 고기 무게가 줄어든다며 속상하다는 입장이다.

배달 고깃집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 20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티니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자신의 식당 배달의 민족 리뷰란에 남겨진 별점 1점짜리 리뷰를 공개했다.

리뷰를 남긴 손님은 “500g이라 둘이 먹으려고 시킨 건데 너무 가벼워서 무게를 재보니 이렇다”며 저울에 주문한 음식을 올려둔 채 찍은 사진들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저울 눈금은 약 400g을 가리키고 있다.

이 손님은 “배민에 전화해서 문의하니 고기 굽기 전 무게가 500g이라고 그러더라. 그냥 굽고 난 후 무게 300g을 올리는 게 나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A씨는 “이런 댓글을 드디어 받아본다.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답변을 남겼다.

그는 “고깃집에서 1인분에 150g을 시키는데 ‘구워서 150g 맞춰주세요’ 하냐. 참 몰상식한 행동”이라며 “(고객님이) 배민 측에 한 말 첫마디를 요약하자면 ‘500g 맞춰서 보내라, 아니면 사진 찍어 리뷰 올린다’더라. 리뷰 테러하는 게 벼슬이냐”고 했다.

이어 “리뷰는 말 그대로 음식을 맛본 후 솔직한 심정으로 적는 것”이라며 “마음대로 안됐다고 권력처럼 부리는 게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말 불만이고 싫었다면 음식 반납 조건으로 주문 취소까지 해드린다고 했는데, 전화는 왜 피하느냐”며 “이렇게 자영업자 가슴에 못 박는 악의적인 행동을 왜 하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끝으로 “며칠 전 리뷰 별점테러로 세상을 포기한 한 자영업자 이야기를 우연치 않게 접했다. 그만큼 저희한테는 생사가 걸린 소중한 곳”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A씨 주장처럼 1인분 무게를 표기해야 하는 고깃집에선 조리 전 무게를 표기하고 있다. 배달 전문 고깃집들 역시 같은 방식으로 고기 무게를 표기한다. 고기를 구우면 조리 과정에서 고기가 머금고 있던 지방과 수분 등이 빠져나가 무게가 줄어든다. 이 때문에 같은 양의 고기를 동일한 방법으로 조리하더라도 조리 후 무게를 동일하게 맞추기는 어렵다.

해당 리뷰를 본 자영업자 회원들은 “생고기 기준이 상식인데 답답하다” “구워진 상태로 무게 맞춰 나오는 경우 절대 없는데, 진상이다” “고객들이 판단할 거다. 잘하셨다” “사이다. 속이 시원하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A씨 주장에 동조했다.

한편 최근 여러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별점테러로 자영업자 남편이 세상을 떠났다”는 식의 주장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사망한 자영업자 아내라고 밝힌 작성자는 한 손님의 악의적인 리뷰로 고생하던 남편이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글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여러 자영업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