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17 축구대표팀 출신 김용학,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스로 임대 이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세 이하(U-17) 축구 국가대표팀 출신 김용학(19)이 포르투갈 프로축구 포르티모넨스로 임대 이적한다.

포르티모넨스는 22일(한국시간) 김용학을 임대 선수 형식으로 영입한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1년 6개월이며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학은 K리그1(1부) 포항 스틸러스 산하 유소년 구단인 포항제철중-포항제철고를 거치며 유망주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019년 10월 브라질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에 출전해 8강 신화에 기여했다. 당시 2002년생들이 주축을 이룬 가운데 한 살 어린 나이에도 주축으로 활약했다.

단단한 체구와 스피드, 기술 등을 갖췄다. 좌우 날개는 물론 공격형 미드필더까지 소화 가능한 자원이라 평가받았다.

포르티모넨스는 현재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 7위를 기록 중이다. 일본 국가대표 나카지마 쇼야, 나카무라 고스케 등이 속해있다. 지난해에는 이승우(수원FC)가 임대로 뛰었다.

사진=포르티모넨스 SNS

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