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톰 크루즈 주연 ‘미션 임파서블’, 코로나 여파로 또 개봉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라마운트 “오미크론 변이 확산 영향으로 제작 지연”

7편은 내년 7월로, 8편은 2024년 6월로 개봉 밀려

세계일보

톰 크루즈가 주연한 '미션 임파서블' 7편 촬영 장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주연한 영화 ‘미션 임파서블’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또다시 개봉이 연기됐다.

코로나19로 제작이 지연되면서 7편과 8편이 잇따라 개봉이 연기된 것이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영화 제작사 파라마운트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파라마운트는 “코로나19 대유행 사태가 계속되면서 제작이 지연됨에 따라 ‘미션 임파서블’ 7편과 8편의 개봉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7편 개봉은 내년 7월, 8편은 2024년 6월로 밀렸다.

당초 ‘미션 임파서블’ 7편은 2021년 7월 개봉을 목표로 제작에 들어갔지만, 코로나 대유행 사태로 일정이 몇 차례 연기됐다.

이후 파라마운트는 ‘미션 임파서블’ 7편을 올해 9월 영화관에 걸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오미크론 변이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제작이 계속 지연됐다.

이에 따라 7편과 8편 개봉을 모두 미루는 결정을 내렸다고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전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