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남에서 배달하면 月 1300만원"..의사만큼 버는 라이더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라이더들이 서울시내에서 점심시간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프랑스로 유학까지 갔다 와서 음식점을 차리면 뭐하나. 배달하는 사람들이 더 번다. 나도 가게 그만두고 배달을 해야 하나 고민 중이다."
경기도 성남에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백모씨(35)가 눈이 오는 날 기자에게 털어놓은 넋두리다.

곧 '배달비 1만원 시대'가 도래할 것이란 전망 속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달 배달 수입으로 1300만원을 벌었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배달료 인상 후 서울 라이더 수입'이라는 게시글이 인증샷과 함께 올라왔다. 인증샷에 따르면 게시자는 서울 강남 역삼과 논현동에서 주로 활동하는 배달원으로 추정됐다.

이 게시자는 지난 20일 배달건수 총 48건, 이동거리 86km에 배달료 합계 40만4400원이 찍힌 인증샷을 공유했다. 예를 들어 이날 오후 7시8분 역삼점 인근 1.2km를 달려 전달완료한 뒤 받은 배달금은 1만2100원으로 찍혔다.

또 이 게시자에 따르면 1월12~18일 최종지급금액은 266만9075원, 2021년 12월18~2022년 1월17일 총 금액은 1304만5371.5원이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댓글 반응들도 다양했다. 우선 금액 측면에서 놀랍다는 반응들이 눈에 띈다.

"와 한달수입 1300만원, 앞으로 의사급 배우자네" "저 사람은 엄청 열심히 하는 분이라 치고 절반정도인 하루 20건 버시는 분이라고 해도 월 5백벌이 넘겠네" "앞으로 결혼정보회사 S급 배우자는 검사 의사 변호사가 아닌 배달러다"란 반응들이 뒤따랐다.

부정적이거나 우려가 섞인 댓글도 심심찮게 발견됐다. "신호 위반, 차선 위반 건당 벌금 다 낸다고 가정하면 분명 마이너스일듯" "목숨값이라 생각하면 많다는 생각은 그다지 안 듦" "48건에 직선거리 86Km 이거 아무나 못한다, 목숨 걸고 해야 나오는 숫자" "도로에서 무법지대 만드는 거 보기 싫어서라도 배달음식 안시켜 먹는다"는 반응들이다.

파이낸셜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시간에 고수입을 기록한 구조에 의문을 제기하며 일부 지역에 국한됐을 수 있단 지적들도 나왔다. 한 댓글 게시자는 "1회 배달 요금이 평균 8000원, 8시간 근무 기준 배달 시간 평균 10분, 역삼 배달 요금이 비싼 것도 있지만 7~8000원은 찾기 힘들다"고 남겼다.

한편 새해부터 배달비 인상 소식이 들려오며 자영업자는 물론 소비자 물가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이달 초 쿠팡이츠는 서울지역 입점 업체의 프로모션 혜택을 종료, 주문액의 9.8%인 주문중개수수료와 주문건당 배달비 5400원을 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3만원 음식을 판매한다면 수수료(2940원)와 배달비(5400원)를 포함 음식점주가 8340원을 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오는데 이 때문에 부가세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기본 배달비 1만원 시대가 열렸다는 평가들이 나온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