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과 한판' 박군 "연상과 연애 선호, 누나들이 더 편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로트 가수 박군이 연상과의 연애를 선호한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되는 MBN ‘신과 한판’에는 대세로 떠오른 강철 사나이 트로트 가수 박군이 출격,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비화를 털어놓는다. 방송에서는 강철 체력을 가진 전직 특전사 박준우와 군생활을 끝내고 가수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남자 박군의 인생사를 낱낱이 파헤치며 날 것 그대로의 솔직한 토크 한판을 그려낼 전망이다.

이날 방송에서 박군은 초지일관으로 이상형인 장윤정 바라기 면모를 드러냈고, 이에 장윤정의 남편인 도천사 도경완의 폭풍 견제를 받은 바. 이와 같은 모습에 염구라대왕 김구라는 박군을 향해 “리드해주는 여성이 이상형이냐”고 물었다.

이에 박군은 “꼭 그런 것만은 아닌데, 사실 누나들이 더 편하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15년간 군인으로 살았다 보니, 고된 업무와 훈련이 반복됐고 아무래도 연인을 챙기고 신경을 쓰는 게 어려웠다. 그런 부분들을 상대에게 이해받기 어려웠고 외로웠다”고 토로했다.

또 박군은 “특수부대에서 근무를 하다 보니, 1년 중 6개월 정도는 밖에서 근무했다. 이런 부분들을 이해해주길 바랬지만, 보통 저보다 어린 친구들의 경우에는 제가 더 관심을 가져주기를 원했다. 물론 애정을 주고받길 원하는 게 정상이고 보통의 연애지만, 바쁜 군생활로 힘들었다. 그래서 이해심이 넓은 누나들이 더 편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박군은 “원래 외로움이 많은데, 요즘 들어 부쩍 외롭고 쓸쓸하다”면서 “소소한 일상을 함께하는 그냥 평범하고 따뜻한 연애와 가정을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예의 바르고 어른들께 잘하는 그런 분을 만나고 싶다”면서 새로운 이상형(?)을 밝혀 궁금증을 자극했다. 3MC를 경악하게 한 박군의 바뀐 새 이상형의 정체가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과 한판’은 3MC 김구라 도경완 광희가 저 세상 궁금증을 콕 집어내는 진솔한 환생 ‘삶’풀이 토크 한판쇼로 23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MB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