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금리 흐름

IMF 총재 "미 금리인상, 일부 국가 경기회복에 찬물 끼얹을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구(IMF)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구(IMF) 총재가 21일(현지시간) 미국의 금리 인상이 일부 국가들의 경기회복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세계경제포럼(WEF)이 주최한 ‘다보스 어젠다 2022’의 ‘글로벌 경제 전망’ 회의 세션에 화상으로 참가해 이같이 밝혔다고 CNBC방송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미국의 금리인상이 달러 표시 부채 비중이 높은 국가들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지금 조치하라. 만약 만기를 연장할 수 있다면 제발 그렇게 하라”고 권고했다. 저소득 국가의 60%가 부채 고통에 시달리거나 그럴 위험에 처했다는 점도 우려했다.

올해 4차례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충격을 줄이려면 정책 계획과 관련해 명확하게 의사소통하는 것이 “극도로 중요하다”고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강조했다. 이어 그는 올해 세계 경제가 회복세를 이어가겠지만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물가 상승, 막대한 규모의 부채 등으로 동력은 점차 잃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정호 기자 run@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