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 2021, 스폰서십 효과 약 3447억원 ‘대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김천종합운동장/ K리그2/ 김천상무 vs FC안양/ 스폰서/ 광고판/ 기자회견장/ 백드롭/ 후원사/ 하나은행/ 사진 서혜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미디어 분석 전문 업체 더폴스타에 의뢰하여 '하나원큐 K리그 2021' 전 경기(K리그1 228경기, K리그2 180경기, 플레이오프 4경기, 총 412경기)를 대상으로 K리그 후원사의 미디어 노출효과를 분석한 결과, 2021시즌 K리그 스폰서십의 경제적 효과 합계가 3447억 5216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스폰서십 효과분석은 TV와 신문 등 전통 미디어를 비롯해 온라인 포털사이트, SNS 등 뉴미디어와 경기장 현장 광고 등을 통한 브랜드 노출을 다각도로 분석한 결과다. 2021시즌 K리그 후원사 중에서는 ▲타이틀 스폰서인 ‘하나은행’이 약 1,969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현대오일뱅크'가 약 801억원 ▲'게토레이'가 약 281억원 ▲'희망의씨앗‘이 약 183억원, ▲’레모나‘가 약 85억원 ▲'EA스포츠'가 약 43억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미디어별로는 ▲TV 생중계를 통한 스폰서십 노출이 약 2,628억원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TV 뉴스를 통한 노출은 약 327억원, ▲TV 프로그램을 통한 노출은 약 280억원, ▲뉴미디어 생중계 및 영상클립을 통한 노출은 약 182억원, ▲신문, 잡지 등 인쇄매체를 통한 노출이 약 8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연맹은 이번 브랜드 스폰서십 효과분석을 토대로 2021시즌 K리그의 마케팅 성과를 분석하여 미디어 시장 환경에 대응할 계획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