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이중주차 차량 밀었는데 뒤늦게 다른 차량과 충돌…한문철도 “본 적 없는 사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한문철 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운전자가 본인 차 앞에 이중주차된 차량을 손으로 밀고 주차장을 나간 뒤, 밀린 차량이 뒤늦게 반동으로 움직이다 다른 차량과 부딪히는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밀어 놓고 출차했는데 뒤늦게 탄력 받아서 다른 차를 쾅…누구 잘못이라 해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해당 사고는 지난 5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성남시에서 발생했다. 운전자 A씨는 주차장에서 차량을 빼려고 본인 차량 앞쪽에 이중주차된 차량을 손으로 밀어서 옮겼다. 해당 차량이 반동에 의해 조금씩 원래 자리로 되돌아오자 그는 한번 더 차량을 밀었다. 이후 A씨는 차량이 완전히 멈춘 것을 확인하고서 본인 차량을 몰고 주차장을 빠져나갔다.

조선일보

/한문철 TV


곧 검은색 SUV 한 대가 A씨 차량이 있던 자리에 주차를 하러 들어온다. 이때 A씨가 밀었던 차량이 미세하게 움직이더니 점점 빠르게 SUV 쪽으로 다가간다. 주차 중인 SUV 운전자는 이를 인지하지 못한 듯 결국 두 차량은 충돌하고 만다.

이중주차를 한 운전자는 “주차장에 주차할 곳이 없어 다른 차를 막고 사이드 브레이크를 푼 상태에서 평행주차를 했다”며 “보험회사에서 저에게도 일부 책임이 있다고 해서 보험 접수 후 피해 차량은 공장에서 수리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상권 청구를 위해 경찰서에 사고 접수하려 했으나 고의가 없고 제 차량에 사람이 타지 않아 사고로 인정할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이 사고로 제 명의로 자동차 보험 가입 후 20년 만에 처음으로 보험 접수를 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이에 대해 “한번도 비슷한 사고를 본 적이 없다. 서로 운이 나빴던 경우”라며 A씨와 이중주차를 한 운전자 중 어느 쪽이 더 과실이 큰지 정확히 입장을 내놓지 못했다. 그러면서 “이럴 때 고임목을 사용했다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중주차한 사람에게 원인과 책임이 있다” “A씨는 2번에 걸쳐 잘 확인하고 갔다” “이래서 이중주차하려면 큰 돌 같은 걸 바퀴에 고아 둬야 한다” “처음 차를 밀었을 때 차량이 다시 되돌아왔다면 경사가 있을 거라는 걸 예상할 수 있었던 거 아닌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