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꽃달' 이혜리, 이런 사극 여장부 없었다..치명+화끈 매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이혜리가 사극에서 처음 보는 여장부 캐릭터 ‘강로서’를 제대로 소화하고 있다. 비하인드 스틸에는 활 쏘고 총을 겨누는 밀주 조직 우두머리 강로서 캐릭터의 화끈한 매력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연출 황인혁 / 극본 김아록 / 제작 (유)꽃피면달생각하고문화산업전문회사 (주)몬스터유니온 (주)피플스토리컴퍼니)는 22일 여자 주인공 생계형 밀주꾼 강로서의 활약상을 엿볼 수 있는 비하인드 스틸 모음을 공개했다.

어려서 부모님을 잃고 집안의 가장이 된 로서는 어떤 일을 마주하건 포기하거나 좌절하기 보다 해결하려고 애쓰는 단단한 마음을 가졌다. 먹고 살기 위해 궂은일로 생계를 유지하고, 오라비가 100냥 빚을 지자 우연히 알게 된 밀주의 세계에 발을 들인 면모가 그렇다.

밀주꾼이 된 후 스펙터클한 사건이 연속해 벌어지지만 로서는 그때마다 기지를 발휘해 위기를 기회로 바꿨다. 특히 열혈 감찰 남영(유승호 분)과 힘을 합쳐 밀주계 큰손 심헌(문유강 분)에게 한 방 먹이는 일에 앞장섰다. 밀주 동료 금이(서예화 분)와 광주 밀주계 큰손 대모(정영주 분), 막산(박성현 분)을 진두지휘, 심헌의 재물 창고를 습격해 쌓여 있던 돈을 모두 손에 넣었다. 로서가 자신의 밀주동료들과 심헌의 재물 창고를 습격해 쌓여 있는 돈을 손에 넣을 때, 남영은 그 틈을 타 비리가 담긴 문서들을 훔쳤다.

생계형 밀주꾼에서 밀주 조직의 우두머리가 된 로서는 심헌에게 강력한 한방을 먹인 뒤“숨바꼭질은 끝났어”라는 말로 다음 활약을 예고해 시청자들을 열광하게 했다.

강로서는 사극 장르에서 처음 보는 대장부형 여자 주인공이다. 색색의 고운 한복 대신 무채색 옷을 입고 주로 등장해 똥 밭을 구르고 밀주 단속을 피해 자기 몸집보다 더 큰 수레를 끌고 거리를 내달린다. 때로는 대책 없을 만큼 무모해 활과 총을 덥석 들지만, 그의 무모함이 시청자들에겐 재미와 카타르시스를 안긴다. 정해진 선을 과감하게 넘고 대항하는 로서의 방법이 화끈하고 용기 있기 때문이다.

이혜리는 그런 강로서 캐릭터에 자신의 매력을 더해 제대로 소화하고 있다.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에는 겉으로 보기엔 여려 보이지만 살아 있는 눈빛으로 매 상황 판을 벌리고, 위기를 이겨내는 로서의 모습이 담겼다.

시청자들은 “강로서 조선의 신여성”, “보통의 남자들이 하던 역할을 로서가 해주니 너무 재밌음”, “로서 밀주꾼으로 대성공하길 기대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온라인 방송 영화 플랫폼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한 기대작으로, 9회는 오늘 1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