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이징 NOW] ‘날치기’가 메달색 바꾼다…쇼트트랙, 스피드와 몸싸움 집합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성연 인턴기자] 동계올림픽 최고의 효자 종목은 단연 쇼트트랙이다.

비슷한 듯 다른 두 종목

쇼트트랙은 1992년 제16회 알베르빌 대회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스피드스케이팅이 1924년 제1회 샤모니 대회부터 시작된 것과 비교하면 한참 늦게 선을 보였다.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은 종종 함께 거론되며 비교 대상이 되기도 한다. 정식 명칭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알 수 있듯 쇼트트랙은 스피드스케이팅의 한 종류이기 때문이다.

흔히 스피드스케이팅이라고 불리는 것은 400m 트랙에서 펼쳐지는 ‘롱트랙 스피드스케이팅’이다. 이에 반해 쇼트트랙은 111.12m의 비교적 짧은 트랙에서 경기를 치른다.

승부를 가리는 방법도 다르다. 스피드스케이팅은 두 명씩 출발해 선수 개개인의 기록에 중점을 두고 순위를 정하지만 쇼트트랙은 여러 명이 동시에 레이스를 펼쳐 결승선에 들어오는 순서대로 순위를 매긴다.

쇼트트랙에서는 기록보다는 함께 레이스를 펼치는 선수들보다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때문에 결승선 앞에서 다리를 쭉 뻗어 앞날을 들이미는 ‘날차기’를 자주 볼 수 있다. 실제로 날 위치로 순위가 결정되기도 한다.

매 경기 조 편성 등 상황에 맞게 다른 전술과 전략을 사용하고 선수들 간의 신경전과 몸싸움 등이 많아 변수가 많은 종목으로 꼽힌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다 金…진정한 ‘효자 종목’

오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는 기존보다 1개 늘어난 총 9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남녀 500m, 1,000m와 1,500m 개인전과 남자 5,000m와 여자 3,000m 계주에 혼성 2,000m 계주가 이번 대회부터 새롭게 추가됐다. 혼성 2,000m 계주에서는 남녀 선수 각각 두 명씩 총 4명이 팀을 이뤄 18바퀴를 돈다.

쇼트트랙은 우리나라가 동계올림픽에서 역대 가장 많은 금메달을 획득한 종목이다. 현재까지 획득한 금메달 31개 중 24개가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쇼트트랙 금메달 기록이기도 하다.

한국은 쇼트트랙이 동계올림픽에 첫선을 보인 알베르빌 대회부터 메달을 목에 걸면서 일찌감치 ‘쇼트트랙 강국’으로서 명성을 떨쳤다. 남자 5,000m 계주에서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김기훈이 남자 1,000m에서 금메달을, 이준호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금메달 3개를 포함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6개의 메달(은1·동2)을 휩쓸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흔들리는 韓 쇼트트랙, 위기를 기회로

이번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쇼트트랙 대표팀에 각종 논란이 불거지며 위기를 맞았다.

대표팀을 이끌 감독을 찾지 못하면서 전임 코치 체제로 올림픽을 치를 뿐만 아니라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선수들의 출전이 무산됐다.

여자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서울 시청)가 동료 욕설과 비하 논란으로 자격정지 2개월 징계를 받아 발목이 잡혔다. 임효준 또한 대표팀 후배 강제 추행 사건으로 국가대표 자격이 발탁돼 중국으로 귀화했다.

20일 대한빙상경기연맹이 발표한 대표팀 선수단 명단에 따르면, 여자 대표팀에는 최민정(성남시청)을 비롯해 이유빈(연세대), 김아랑(고양시청), 서휘민(고려대), 박지윤(한국체대)이 이름을 올렸다. 선발전에서 3위를 차지했던 김지유(경기일반)는 부상 여파로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황대헌(강원도청)을 포함해 이준서(한국체대), 박장혁(스포츠토토), 곽윤기(고양시청), 김동욱(스포츠토토)이 남자 대표팀에 선발됐다.

4년 전 주 종목인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에이스 최민정이 2연패에, 여자 대표팀이 3,000m 계주에서 3연패에 도전한다.

여자 대표팀 막내 이유빈의 성장도 기대를 모은다. 이유빈은 2021-22 쇼트트랙 월드컵 1,500m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목에 걸며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섰다.

앞서 대한체육회가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1~2개 획득을 전망한 가운데, 잇따른 악재 속에서 금빛 질주에 도전하는 쇼트트랙 대표팀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