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욕시장 첫 월급 가상화폐로 받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월급 바꿔 받아

조선일보

에릭 애덤스 미국 뉴욕 시장.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로 취임한 미국 뉴욕 시장이 첫 월급을 가상 화폐로 받았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일 취임한 에릭 애덤스 뉴욕 시장이 첫 달 급여를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으로 받았다고 21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애덤스 시장은 지난해 선거 운동 때 “당선될 경우 첫 석 달 임금을 비트코인 등 가상 화폐로 받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뉴욕 시장의 연봉은 25만8750달러(약 3억855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덤스 시장은 뉴욕을 전 세계 가상 화폐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그는 “우리는 뉴욕이 가상 화폐를 비롯해 금융 혁신의 중심이 되길 바란다”면서 “혁신의 선두에 선다면 일자리가 창출되고 경제 상황이 나아지며, 전 세계에서 인재들이 몰려올 것”이라고 말했다.

가상 화폐 업계도 애덤스 시장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거물 가상 화폐 투자자인 마이클 노보그래츠 갤럭시디지털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9월 애덤스 당시 시장 후보를 위한 정치자금 모금 행사를 열기도 했다.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애덤스 후보는 친기업적이고, 가상 화폐가 성장하는 산업이라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면서 “가상 화폐 산업에 관심이 있고 참여하고 싶다고 말하는 것은 정치적으로도 똑똑한 전략”이라고 했다.

애덤스 시장의 이번 가상 화폐 급여 지급은 2 단계로 진행됐다. 미 노동법은 시장을 포함한 각 지자체 공무원 급여를 법정 화폐로만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뉴욕시는 애덤스 시장의 임금 수표를 가상 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측에 전달했고, 코인베이스가 가상 화폐로 전환해 애덤스 시장의 전자지갑에 입금했다.

[백수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