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플&] LIG넥스원 '샐러리맨 신화' 김지찬 대표, 다음 목표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평사원에서 시작해 대표자리에 오른 '샐러리맨 신화'의 주역이다. LIG넥스원에서 첫 내부 승진 인사이기도 하다.

김 대표는 개발사업 중단 등 회사가 힘든 시기 대표 자리에 올랐다. 30여년 방산만 파온 '토종 방산맨'답게 위기 극복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취임 이듬해 흑자전환을 이뤘고, 올해초 기준 수주잔고 9조원을 넘기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와 국산 단일무기 계약 최대 규모인 35억달러(4조1000억원) '천궁-Ⅱ' 수출 계약의 선봉에 서며 1세대 방산기업의 위용을 과시하기도 했다.

김 대표의 다음 목표는 '순수 방산기업'이라는 타이틀을 벗고 '민수 복합 방산기업'으로, 내수 위주에서 수출 기업으로의 도약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이사 [사진=LIG넥스원] 2022.01.12 yunyu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수주잔고, 사상 최고치...2023년까지 매출향상 기대"

김 대표는 1987년 LIG넥스원(당시 금성정밀공업)에 입사해 30여 년간 한길을 걸어온 '방산 전문가'다. 국민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평사원부터 시작해 전략기획담당 이사, 사업개발본부장, 사업총괄 등을 거쳐 2018년 3월부터 LIG넥스원 대표를 역임하고 있다.

또한 유도무기・감시정찰・지휘통제통신・항공・전자전 등 다양한 첨단 무기 개발・양산 등을 경험한 베테랑이기도 하다.

이를 바탕으로 취임 이후 과감한 연구개발과 투자로 답보 상태였던 매출과 영업이익을 끌어올렸다. 취임 이듬해인 2018년 영업이익 24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5배 이상 성장시켰다. 수주잔고도 2017년 3조7674억원에서 2018년 5조6507억원, 2019년 6조1844억원, 2020년 7조3033억원 등 매년 큰폭으로 늘렸다.

지난해 수주잔고는 아직 공식적으로 집계되지 않았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에 대해 "2021년 말 8조원을 돌파하고 덕분에 올해 매출은 상장 후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어연 신한금융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수주잔고가 2024년까지 성장을 담보한다"며 "올해는 2018년, 2023년에는 2020년 수주한 해외 프로젝트들이 본격적인 매출로 반영될 것"이라고 했다. 무기체계는 수주부터 생산, 인도까지 3~4년의 시간이 소요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 리더십관에서 천궁-Ⅱ(M-SAM2,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사업계획서 교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지찬 LIG 넥스원 대표, 문 대통령, 알막툼 UAE 총리, 무암마르 아부셰하브 UAE 타와준(TTI) 사장. [사진=청와대] 2022.01.17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두번' 만난 김지찬 대표

김 대표가 그리는 LIG넥스원의 미래 역시 그의 공개 행보를 통해 엿볼 수 있다. 김 대표가 문 대통령과 공식적으로 만난 두번의 자리, 지난해 말 창사 이래 최대 규모로 채용한 신입사원들과의 만남 등이다. 이를 통해 무기 체계 수출 활성화, 우주항공산업 등 사업 다각화, 인재 양성 등에 대한 관심을 살펴볼 수 있다.

김 대표는 지난 16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의 회담 현장에 배석했었다. LIG넥스원은 천궁-Ⅱ 체계 종합 담당 기업으로 이번 UAE와의 계약 과정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사상 최대' 수출 규모 뿐만 아니라 UAE 수출을 시작으로 다른 국가와의 수출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 업계는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김 대표는 또 지난해 3월 문 대통령 주재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열린 '우주전략 보고회'에서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사업의 비전·추진방향을 설명하는 발표자로 나서기도 했다. LIG넥스원은 오는 2035년 KPS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뉴스핌

아랍에미리트(UAE) 국방부가 16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발표한 한국산 지대공미사일 방어체계 M-SAM(천궁) 개념도. 2021.11.17 [사진=UAE 국방부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PS는 고도 3만6000㎞에서 지구를 도는 정지궤도 위성 3기와 경사지구동기궤도 위성 5기 등 총 8기의 위성으로 구성돼 기존 GPS보다 정밀하고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KPS 개발에 성공할 경우 한국은 미국과 러시아, 유럽연합(EU), 중국, 인도, 일본에 이어 위성항법시스템을 보유한 7번째 국가가 된다.

인재 양성도 공을 들이고 있다. LIG넥스원은 2021년 하반기 회사 창립 이래 최대 규모로 신입사원을 채용했다. 유도무기, 탐색기, 해외사업, 전자전, 항공드론 및 위성 등 11개 사업분야에서 HW, SW, 기계, IPS(종합전력지원, Integrated Product Support) 개발 직무 등 220여명을 채용한 것.

김 대표는 "방위산업은 국가 안보를 위한 수단을 개발하고 제공하는 창과 방패를 만드는 자부심을 갖고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분야"라며 "빠르게 첨단화·고도화되는 무기체계의 변화를 선도할 인재의 확보 및 양성이 어느 때보다도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