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항공기 44편 운항중단 조치' 美, 자국 항공기 입국 금지에 '맞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30일 샤먼항공 항공기부터 적용…3월29일까지 적용

中, 지난달 31일 美 항공기 44편 입국 금지 조치

뉴스1

중국 샤먼항공 항공기.© News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미국 정부가 중국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는다는 명목으로 미국 일부 비행기를 입국금지 한 것에 맞불을 놨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 국토교통부는 21일(현지시간) 중국 4개 항공사 항공편 44편에 대해 운항중단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에 적용되는 항공사는 샤먼, 에어차이나, 중국남방항공, 중국동방항공 등이다.

조치는 오는 30일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를 떠나 중국 푸젠성 샤먼으로 향하는 샤먼항공의 항공기부터 적용되고 3월29일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미 국토교통부의 조치는 중국이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미국 항공사 항공편의 중국 입국을 막은 데 따른 보복 조치의 성격이 강하다.

앞서 중국 당국은 지난달 31일 이후 유나이티드항공 20편, 아메리칸항공 10편, 델타항공 14편에 대해 중국 입국 중단 조치를 내린바 있다.

당시 미국 교통부는 중국의 조치에 대해 ""공공의 이익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중국의 일방적인 행동은 미·중 간 합의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kha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