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텔, 24조 들여 美 오하이오에 신규 팹 투자···“파운드리 라인도 계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초 애리조나 24조 투자 이은 초대형 투자

"8개 팹 건설·119조 투자 가능한 초대형 단지"

자체 칩·파운드리 라인 동시에 가동할 듯

미국, 인텔 外 삼성전자·TSMC 투자로 '파운드리 격전지' 급부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칩 거인’ 인텔이 미국 오하이오주에 대규모 반도체 공장 투자를 진행한다. 신규 공장은 인텔의 자체 칩 생산은 물론 현재 극심한 공급 부족을 겪고 있는 칩 위탁 생산(파운드리) 서비스까지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인텔은 지난해 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 언급 이후 현지에 수십 조원 단위 설비 투자 계획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의 적극적인 설비 투자에 업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또 인텔 외에도 삼성전자, TSMC가 현지 신규 파운드리 팹 투자에 나서면서 미국이 ‘파운드리 격전지’로 급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21일(현지 시간) 인텔은 미국 오하이오 주에 200억달러(24조원)를 들여 2개의 첨단 반도체 공장을 설립하는 초대형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인텔은 올해 후반에 팹 착공을 시작해 2025년 가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하이오 신규 부지는 1,000 에이커(약 122만4,000평)에 이르는 대규모 단지다. 인텔은 이 부지가 2개 초기 신규 팹을 포함해 총 8개의 공장을 지을 수 있을 만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인텔 관계자는 “해당 부지에서 최대 확장 시 10년 간 투자금이 1,000억 달러(약 119조원)로 증가할 수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큰 반도체 제조 단지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인텔의 확장 속도는 미국 반도체산업법(CHIPS Act)에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의 투자로 오하이오에는 새로운 반도체 생태계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램리서치, 에어 프로덕트 등 유력 소재·부품·장비 업체들은 오하이오에 둥지를 틀고 인텔 팹 구축 작업을 측면지원한다. 아울러 초기 단계에 3,000개 인텔 일자리, 7,000개 건설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미국 고용 시장 부양과 반도체 생태계 구축에 적잖이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텔의 이번 발표에서 가장 주목할 부분은 오하이오 신규 팹에서도 파운드리 라인을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것이다.

랜디르 타쿠르 인텔 파운드리 서비스 사장은 “오하이오 공장은 인텔 18A(1.8나노급)를 포함한 인텔의 최첨단 공정 기술을 지원하기 위해 설계됐다”며 “차세대 파운드리 고객용 제품을 생산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인텔은 지난해 3월 200억 달러를 들여 애리조나 주에 신규 팹 2기를 건립하겠다는 소식과 함께 고객사 칩을 대신 생산하는 파운드리 사업 재개를 발표하며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퀄컴, 아마존을 신규 고객사로 확보하는 등 파운드리 외연 확장에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애리조나 신규 공장과 마찬가지로 오하이오 팹도 인텔 자체 칩 생산 및 파운드리 라인을 함께 운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텔의 연이은 수십조원 단위의 대규모 팹 투자는 지난해 바이든 정부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 움직임에 크게 영향을 받았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초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파운드리 공급 부족 실태 △세계 반도체 생산 라인이 아시아에 편중된 점 등을 지적하며 미국 중심의 반도체 생산 체계 확립을 끊임없이 강조해왔다. 실제 그는 지난해 4월 글로벌 주요 반도체 기업 관계자를 불러 모은 반도체 공급망 화상회의에서 웨이퍼를 들어보이며 “반도체는 인프라”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인텔은 지난 3월 ‘IDM 2.0’ 전략과 각종 투자 계획을 들고 공급망 재편의 선봉장을 자처했다. 이후 팻 겔싱어 인텔 CEO는 지난 9월 독일을 찾아 110조원을 투자해 유럽에 신규 반도체 팹 2기를 건설할 계획이 있다며 ‘글로벌 반도체 생산 불균형’ 해결을 강조하기도 했다. 아직 인텔은 이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지는 않았다. 업계에서는 향후 유럽에서도 자체 팹 생산과 파운드리 라인을 동시에 운영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인텔 외에도 삼성전자, TSMC 등 세계 유력 파운드리 업체들이 미국 정부의 반도체 정책에 화답하며 투자 계획을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말 170억달러를 투자해 미국 텍사스 주 테일러시에 신규 파운드리 공장을 건립하겠다고 발표했다. TSMC는 120억 달러를 들여 지난해 6월부터 애리조나에 신규 공장 착공을 시작했고, 이곳에서 향후 공장을 최대 6개까지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에서 굴지의 반도체 제조사들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 미국이 파운드리 격전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해령 기자 h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