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생방송 중 차에 치였는데도 '벌떡'…보도 이어간 美 기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벼운 찰과상으로 병원 치료…골절은 없어

아시아경제

생방송 도중 차에 치어 넘어진 미국의 한 기자가 사고 후의 의연한 대처로 눈길을 끌고 있다./사진= 'WSAZ-TV' 보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뉴스 생방송을 진행 중이던 미국의 한 기자가 차에 치이는 사고 이후에도 다시 보도를 이어가는 등 의연하게 대응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방송사 NBC의 계열사 'WSAZ-TV'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소속 기자인 토리 요르기가 저녁 뉴스 생방송에서 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

아시아경제

생방송 도중 차에 치어 넘어진 미국의 한 기자가 사고 후의 의연한 대처로 눈길을 끌고 있다./사진= 'WSAZ-TV' 보도 캡처.


당시 요르기는 아파트 단지 내 도로에서 웨스트버지니아주 던바의 수도관이 파열됐다는 소식을 전하고 있었다. 보도를 이어가던 중 뒤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한 대가 달려와 요르기를 들이받았다. 요르기는 비명을 지르며 바닥에 넘어졌고 카메라도 함께 쓰러졌다.

몇 초간 정적 후 다시 일어난 요르기는 "방금 차에 치였지만 괜찮다. 모두 괜찮다. 사실 대학에 다니면서도 차에 치인 적이 있다. 내가 괜찮아서 기쁘다"고 말했다.

앵커가 "다친 곳은 없냐"고 묻자 요르기는 "나도 모르겠다. 순간 인생이 주마등처럼 스쳤다"고 답했다. 카메라와 조명을 재정비한 요르기는 "다시 보도를 이어가겠다"며 뉴스를 전했다.

방송 이후 이 장면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은 사고 이후에도 뉴스를 끝마친 요르기의 책임감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한편 요르기는 가벼운 찰과상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요르기는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메시지를 보내주셨다. 팀(앵커)은 제일 먼저 연락을 준 사람"이라며 "다들 정말 감사하다. 검사 결과 골절된 곳은 없다. 난 괜찮다"고 밝혔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