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극지연구소 연구원, 남극기지서 50만∼120만년전 빙하 시추 참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지구에서 가장 추운 남극기지에서 최대 120만년 전 빙하 시추에 참여하는 극지연구소 허순도 연구원. 극지연구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지연구소는 허순도 책임연구원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남극 보스토크 기지에서 진행 중인 심부빙하 시추에 참여한다고 21일 밝혔다. 허 연구원은 50만∼120만년 전 눈이 쌓여 만들어진 빙하를 시추하게 된다.

보스토크 기지는 구소련이 남극 내륙 연구를 위해 1957년 문을 연 곳이다. 연 평균 기온이 영하 55도로 지구에서 가장 추운 곳으로 알려져 있다. 남극점의 연 평균 기온은 영하 49도이다. 1983년 7월 보스토크 기지에서는 영하 89.2도가 관측됐다. 이는 인류가 직접 측정한 최저 기온이다.

보스토크 기지 지역에는 3700m 두께의 빙하가 있다. 또 지금까지 확인된 빙저호 가운데 가장 넓은 수도권 넓이의 ‘보스토크호’가 존재해 과학적 연구 가치가 높다. 빙저호는 수백~수천 미터 두께의 빙하 아래 있는 호수다. 외부와 차단된 환경에서 오랜 시간 진화과정을 거쳤기에 독특한 생태계가 발달했다.

보스토크 기지에서는 1990년대 러시아와 미국, 프랑스가 공동으로 ‘5G’(다섯번째 시추공) 시추공에서 약 3700m 깊이까지 빙하를 시추했다. 이는 역사상 최대 깊이였다.

이번에 허 책임연구원이 참여하는 시추 작업은 러시아가 남극 ‘돔 C’(Dome C) 빙하에서 확인된 80만년보다 더 오래전 과거 기후를 복원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러시아는 5G 시추공 재시추에 나섰다. 3300∼3610m 깊이가 시추대상이다. 이 구간 빙하에는 50만∼120만년 전의 흔적이 남아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과거 기후변화 기록을 120만년 전까지 복원하고, 빙저호의 지질과 미생물을 밝히는 것이 이번 연구의목표이다.

시추 작업은 12명의 전문가가 팀을 나눠 3교대로 24시간 쉬지 않고 진행한다. 허 책임연구원은 지난 4일 기지에 도착했으며, 유일한 외국인으로 이번 작업에 참여한다.

세계일보

보스토크 기지 위치. 극지연구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 책임연구원은 “보스토크 기지는 와서 보니 그동안 경험해본 어느 극지 현장보다 춥다”며 “고도가 높고 기압이 낮아 조금만 움직여도 금방 호흡이 가쁘고 깊이 잠들기가 힘들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연구로 과거 기후변화 기록을 120만년 전까지 복원하고, 빙저호의 지질과 미생물을 밝히고자 한다”고 전했다.

허 책임연구원은 20년 이상 다양한 극지 현장과 고산빙하 탐사를 경험했으며, 세종과학기지 월동연구대장으로도 근무한 베테랑이라고 극지연구소는 설명했다. 이번 시추 참여는 극지연구소가 2020년 러시아 극지연구소와 맺은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것이다.

5G 시추에 이어 내년부터는 보스토크 기지 인근에서 지구에서 가장 오래된 얼음을 목표로 공동 심부빙하 시추도 추진할 계획이다.

강성호 극지연구소장은 “지금 남극에서는 '가장 오래된 얼음 찾기'를 두고 선진국을 중심으로 치열한 경쟁이 계속되고 있다”며 “극지연구소는 다른 나라와 협력을 통해 시추기술을 확보하고, 과거 기후 기록을 복원해 미래 기후변화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