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매치 2경기 연속골' 김진규, 박주영 이후 17년 만의 대기록 세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신희영 인턴기자] 김진규(25, 부산 아이파크)가 김주성, 박주영 등 대선배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김진규는 21일 오후 8시(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몰도바와 친선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15일 아이슬란드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진규는 4-4-2 포메이션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해 공수 연결고리 임무를 수행했다. 또한 공격 전개 시 직접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해 득점을 노리는 적극적인 움직임도 보였다.

김진규의 움직임은 이른 시간 결실을 맺었다. 전반 20분 이용의 패스를 받은 권창훈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골키퍼가 쳐냈지만 제대로 처리되지 않으면서 뒤쪽으로 흘렀고, 골문 앞에서 대기하던 김진규가 가볍게 마무리하면서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 득점으로 김진규는 A매치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아울러 의미 있는 기록도 세웠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A매치 데뷔전 데뷔골에 이어 2경기 연속으로 골을 넣은 것은 2005년 박주영 이후 17년 만이다. 당시 박주영은 2006 독일 월드컵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데뷔골을 넣은 뒤 그다음 쿠웨이트전에서도 골을 넣어 해당 기록을 작성했다.

김진규는 이 기록의 8번째 주인공이 됐다. 오석재(1978년), 이정일(1979년), 노인호(1983년), 김주성(1985년), 이천수(2000년), 안효연(2000년), 박주영(2005년)의 뒤를 이었다.

한편 한국 축구 대표팀은 김진규의 선제골에 힘입어 몰도바에 대승을 거뒀다. 전반 33분 백승호의 프리킥 골, 후반 3분 권창훈의 쐐기골, 후반 추가시간 조영욱의 페널티킥 골까지 엮어 4-0으로 이겼다. 아이슬란드전 승리에 이어 1월 전지훈련 간 치른 친선 2연전을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