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설강화', 1주 앞당겨 종영한다…"30일 2회 연속 방송"(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설강화'가 1주일 빨리 마무리된다.

21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 : snowdrop'(이하 '설강화') 마지막 회가 오는 30일 방영된다. 예정보다 약 1주일 빠른 종영이다.

16부작인 '설강화'는 현재 5회만을 남겨두고 있으며, 22일 12회가 방영된다. 이에 종영일은 당초 다음달 5일로 점쳐졌다. 그러나 JTBC가 30일 15회, 16회 연속 방송을 결정하면서, '설강화'는 예상보다 이르게 극을 매듭짓게 됐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지수)의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설강화'는 방송 전부터 민주화 운동 폄훼, 안기부 미화 등 역사 왜곡 의혹을 받아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방송 중단을 요구하기도 했으나, '설강화'는 예정대로 16회로 레이스를 마칠 전망이다.

'설강화'의 후속작은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으로, 오는 2월 12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