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러 외무장관 제네바회담 종료..추가회담 약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국과 러시아의 외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가진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회담이 추가 서면답변을 약속한 뒤 종료됐다.

러시아 측은 미국으로부터 법적 구속력이 있는 서면 답변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회담을 가진 뒤 브리핑을 가졌다.

라브로프 러 장관이 먼저 개별 기자회견을 열었다. 라브로프 장관은 "미국이 내주 러시아에 서면 답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설과 관련해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는 결코 우크라이나 시민을 위협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오히려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가 러시아에 대항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화를 이어가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의 대화는 이걸로 끝이 아니다. 대화는 계속될 것이며 다음 주 미국이 서면 답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화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 지는 서면 답변을 받으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가능성 관련 질문에 대해서는 "푸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의 접촉에 늘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뿐만 아니라 조지아,핀란드, 스웨덴, 불가리아, 루마니아, 발트 3국(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등 지역에서도 나토가 손을 떼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이 이들 당사국들의 의견을 모두 물어야 하는 상황이어서 사실상 수용하기 어렵다는 평가다.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회담 이후 "외교적 프로세스를 계속해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다음 주 서면으로 러시아와 더 자세한 우려와 아이디어를 공유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러시아가 서면 답변을 검토한 뒤 다시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나토의 헌장 5조는 나토 동맹들에게까지만 적용되며, 우크라이나는 그 적용을 받지 않는다"는 밝혔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두 대통령이 만나는 게 유용하다면 그럴 준비가 충분히 돼 있다"고 했다.

앞서 이달 둘째 주 러시아와 미국, 나토, 유럽안보협력기구(OSCE)간 연쇄 회담이 열렸지만 성과 없이 끝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