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대통령 "이집트와 한국은 미래를 향해 함께 걸어가는 동반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카이로(이집트)=정진우 기자]

머니투데이

[카이로=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메트로 3호선 아들리만수르역을 방문해 개찰구를 지나고 있다. 2022.01.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 숙소에서 내려다본 나일강의 모습은 낮에도, 밤에도 환상적이다"며 "도시의 빌딩 사이로 멀리 기자 피라미드가 보인다. 나일강이 키워낸 문명은 인류가 가진 가능성이 어디까지일지 생각하게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중도3개국 순방의 모든 일정을 마치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집트를 떠나며'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집트는 지금도 우리에게 상상력을 불어넣으며 아프리카와 아시아, 유럽 세 대륙의 교차로에서 새로운 문명을 꿈꾼다"며 "광범위한 FTA 네트워크와 인구의 절반이 30세 이하인 젊음의 힘으로 5년 연속 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은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고,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플러스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집트는 가장 오래되고 찬란했던 문명의 쇠퇴를 겪었지만 이제 다시 도약의 시기를 맞고 있다. '이집트 비전 2030'은 지속가능한 발전의 길을 열고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으로 우리 기업들이 이집트의 교통·수자원 인프라 사업에 더욱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어 "전기차·재생에너지, 해수담수화 같은 친환경·미래 산업에서도 함께할 것"이라며 "양국이 합의한 무역경제 파트너십 공동연구는 양국간 FTA 네트워크의 연결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이집트는 COP27 개최국이며 중동지역 분쟁 해결에 앞장서온 나라다"며 "우리는 기후위기 극복과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해서도 긴밀하게 공조할 것이다. 이집트와 한국은 미래를 향해 함께 걸어가는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내외와 대표단을 따뜻하게 맞아준 이집트 국민들과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께 깊이 감사드린다. 생명 넘치는 나일강의 환대를 우리 국민에게 잘 전달하겠다"며 "외교의 힘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대한민국의 상승된 국격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 같이 느껴주실 것을 바랄 뿐이다"고 했다.

카이로(이집트)=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