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블링컨 "러와 외교 해결 의견 같이 해…다음 주 서면 답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러 외교장관 회담 종료 뒤 개별 기자회견

뉴스1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022년 1월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 외무장관과 회담 후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모습. © AFP=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1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 이후 "외교적 프로세스를 계속해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의 기자회견 이후 이어진 개별 회견에서 "회담의 목적은 러시아가 외교의 길을 걸을 준비가 돼 있는지 알아내는 것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날 회담은 한국시간으로 오후 7시(현지 시간 오전 11시)쯤부터 1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모두발언에서는 두 장관 모두 날을 세웠지만, 회담이 끝난 뒤 라브로프 러 장관은 블링컨 장관에 대해 "개방적이고 유능하다"며 전반적인 분위기를 긍정 평가했다.

블링컨 장관 역시 "협상이 아닌 솔직한 의견 교환을 가졌다"며 "이날 논의는 유용했다. 양측은 이제 서로의 입장을 잘 이해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러시아가 서방에 제안한 법적 구속력 있는 안전보장 제안과 관련해선 "미국은 상호주의 정신으로 러시아의 우려를 해결할 수단을 추구할 준비가 돼 있다"며 "공통점을 찾을 수 있는 몇 가지 아이디어를 제시했다"고 했다.

이어 "다음 주 서면으로 러시아와 더 자세한 우려와 아이디어를 공유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러시아가 서면 답변을 검토한 뒤 다시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우리는 외교와 대화에 참여하지만 동시에 방어 및 억지력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며 "우리가 하지 말아야 할 것들을 명확히 하는 게 중요하다. 그 중 하나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문을 여는 것 등 기본 원칙들로 돌아가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두 대통령이 만나는 게 유용하다면 그럴 준비가 충분히 돼 있다"고 했다.

뉴스1

토니 블링컨(왼)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022년 1월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회담 시작 전 인사하는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화는 지난 10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 외무차관 간 대화보다 한층 급을 높여 진행한 것이다. 같은 주 진행된 러시아와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유럽안보협력기구(OSCE)간 연쇄회담에서도 미·러는 얼굴을 맞댄 바 있다.

미·유럽 서방과 러시아의 대화는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제기되며 동유럽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열리는 것으로, 이와 관련해 러시아가 지난달 외무부 공식 성명을 통해 전달한 법적 구속력 있는 안전보장 제안이 주요 의제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가 사이버 공격을 포함해 침략(aggression) 관련 확장된 플레이북을 갖고 있다는 걸 경험으로 안다"면서 "러시아의 증강된 병력은 우크라이나를 남쪽, 동쪽, 북쪽에서 공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는 2014년 러시아가 무력 점령한 상태에서 연 국민투표 이후 병합됐고, 이후 동부 국경 지역에는 러시아가 지원하는 친러 분리주의자들과 우크라이나 정부군 간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북쪽 국경 지대에서 벨라루스와 합동 군사훈련을 하는 등 병력을 증강하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다음 주중 우크라이나에 더 많은 안보 지원 물품이 전달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미국과 유럽은 러시아가 우크라 침공을 강행할 경우 강력한 경제 제재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혀왔다.

다만 그는 "나토의 헌장 5조는 나토 동맹들에게까지만 적용되며, 우크라이나는 그 적용을 받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나토헌장 5조는 나토 내 회원국이 공격받으면 집단적으로 방어한다는 의무를 명시한 건데, 우크라이나는 나토 회원국이 아니다.

한편 이날 회담에서는 이란 문제도 논의했다고 블링컨 장관은 전했다. 2018년 미국의 탈퇴로 결렬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이 현재 진행 중이지만 쉽사리 타결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는 이란 문제 관련 우리의 긴급함을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ab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