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르노삼성차, 르노-지리 '친환경차' 2024년 부산공장서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생산라인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차가 프랑스 르노자동차와 중국 지리자동차가 공동 개발한 친환경 신차를 2024년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국내에 출시한다.

르노삼성차는 르노그룹과 지리홀딩그룹이 한국 시장을 위한 양사 합작 모델 출시를 골자로 하는 상호 협력안에 최종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친환경차 등의 합작 모델을 국내에서 연구·개발하고 생산해 출시하며 수출도 추진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 연구진은 지리 산하 볼보의 CMA 플랫폼과 최신 하이브리드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제품을 개발한다. CMA 플랫폼은 내연기관·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은 물론 전기차에도 적용이 가능한 플랫폼이다. 현재 볼보와 지리 차량에 적용되고 있다.

지리는 스웨덴 R&D 센터를 중심으로 기술을 지원하고, 르노는 차량 디자인을 담당한다. 지리는 지난해 말 공개된 라이셴 파워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솔루션 기술을 지원한다. 라이셴 파워를 활용해 전기모터 주행 가능 거리를 지금보다 한 단계 더 높인 하이브리드 차량을 선보일 것이라고 르노삼성차는 설명했다.

신차가 생산될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은 1개의 조립 라인에서 최대 4가지 플랫폼의 8개 모델을 내연기관, 하이브리드, 전기차 구분 없이 동시에 생산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는 부산공장이 르노그룹 내 글로벌 공장 중 최고 수준 생산성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합작 모델이 성공적 수출 모델로 자리 잡을 것으로 자신했다. 르노삼성차는 르노와 지리 합작을 통해 기존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에 더해 지리 라인업과 기술적 자원까지 활용하는 새 비즈니스 계획을 세울 수 있게 됐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대표는 “르노삼성차가 더 폭넓은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게 됐다”면서 “르노와 지리 간 협력의 중심에 르노삼성차가 자리하게 된 것은 역할과 책임이 더 커진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상황에서 신차가 부산공장의 안정적 생산 물량으로 자리 잡게 된다면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