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서 화재로 4명 사상… 원인 조사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 화재 현장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차전지 소재 기업인 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에서 21일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직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6층짜리 에코프로비엠 공장 4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직원 A(34)씨가 숨졌다. A씨는 불 난 4층에 고립됐다가 오후 6시 24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화재를 진압 후 내부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보일러실 부근에 있던 A씨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화재 당시 건물 안에는 직원 30여 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대부분 신속히 밖으로 빠져나와 화를 면했다.

4층 생산팀에 근무하던 4명 중 A씨를 제외한 3명은 자력 탈출하거나 구조됐다. 이 과정에서 1명은 건물 밖으로 뛰어내려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2명은 경상이다.

세계일보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 화재 현장 모습. 소방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4층 보일러실에서 불이 처음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성용 청주 동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은 “폭발사고로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붕괴 등의 우려는 없다”고 말했다.

바로 옆 공장 직원이 촬영한 영상에는 ‘펑’ 하는 소리와 함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른 뒤 불꽃이 튀는 장면이 담겼다.

영상을 찍은 정모(45)씨는 “첫 번째 폭발은 진동이 나서 확인했고, 건물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면서 2차 폭발이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3시 12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28분 뒤 대응 2단계로 수위를 높여 총력 진화작업을 벌였다.

소방관 125명과 소방장비 44대가 투입됐다. 소방청의 지시에 따라 중앙119구조본부와 인근 대전·세종의 소방인력도 지원됐다.

불은 오후 7시 15분쯤 완전히 꺼졌다. 소방당국은 5∼6층의 잔불을 살피는 중이다.

공장 안에는 종류를 알 수 없는 화학물질 등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유독물질 유출 여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더불어 피해액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진화작업 현장에서 이시종 충북지사가 나와 피해 상황을 청취하고 소방관 등을 격려했다.

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