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CK] ‘단독 3위 점프’ 농심, KT 3연승 저지하고 신바람 3연승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종로, 고용준 기자] 매운 맛이 또 터졌다. ‘피터’ 정윤수의 알리스타가 KT의 상승세에 제대로 찬물을 끼얹었다. 농심이 KT의 3연승을 저지하고 신바람 3연승을 내달렸다.

농심은 21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KT와 1라운드 경기서 1세트 패배 이후 2, 3세트를 내리잡아내는 뒷심을 발휘하면서 2-1로 승리했다.‘드레드’ 이진혁과 ‘피터’ 정윤수가 2, 3세트 캐리를 책임지면서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이 승리로 3연승을 달성한 농심은 3승 1패 득실 +3으로 단독 3위가 됐다. 3연승을 노렸지만, 연승이 끊긴 KT는 시즌 2패(2승 득실 +1)째를 당하면서 순위가 4위로 내려갔다.

첫 출발은 불안했다. ‘라스칼’ 김광희의 리신과 ‘라이프’ 김정민의 세트의 강력함에 한타싸움에서 대패한 농심은 1세트를 무기력하게 내주면서 흔들렸다.

하지만 2세트부터 팀을 위기에서 구하는 히어로들이 등장했다. 우선 2세트 ‘드레드’ 이진혁이 신짜오로 특급 캐리쇼를 펼치면서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마지막 주인공은 괴물 신예로 불리는 ‘피터’ 정윤수였다. 초반부터 탑과 봇에서 킬을 주고 받는 난타전 상황에서 정윤수는 알리스타로 KT의 맥을 고비 때마다 기막히게 끊어내면서 주도권 싸움의 주역이 됐다.

‘피터’ 정윤수의 특급 활약에 스노우볼 주도권을 쥔 농심은 차곡차곡 드래곤 스택을 쌓으면서 마법공학 드래곤의 영혼을 완성했다. 영혼을 저지하기 위해 KT의 챔프들이 달려들었지만 정윤수는 알리스타로 상대 진영을 붕괴시키면서 사실상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내셔남작 바론 버프를 두른 농심은 KT 최후의 방어선을 힘으로 돌파하면서 역전승의 대미를 장식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