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흉기 들고 폭행”…셰프 정창욱, 이번엔 특수폭행·협박으로 피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셰프 정창욱.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명 셰프 정창욱씨가 술자리에서 다른 사람을 폭행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정씨를 특수폭행,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수폭행·협박은 위험한 물건을 들고 폭행·협박을 했을 때 적용된다.

정씨는 지난해 8월 개인방송을 촬영하기 위해 미국 하와이를 방문했다가 술자리에 동석한 이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들은 정씨가 당시 손을 이용해 가슴을 때리고, 식칼을 손에 쥐기도 했다며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중 한 명인 A씨는 “멱살을 잡고 오른손으로 가슴팍을 때리기 시작했다. (이후) 부엌으로 가서 흉기를 들고 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정씨가 흉기로 벽과 식탁을 파손한 흔적도 제시했다.

A씨는 정씨가 흉기를 자신의 몸에 갖다 댄 상황이 생생하게 기억난다며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경찰은 정씨를 피의자로 입건, 소환해 조사했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