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창욱 셰프, 지인 폭행·흉기 위협 혐의로 입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정창욱 셰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유명 셰프 정창욱 씨가 지인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사실이 확인됐다.

21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정씨를 특수폭행·특수협박·모욕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앞서 정씨의 지인인 A씨는 작년 8월 개인방송 촬영차 방문한 미국 하와이에서 정씨가 자신과 다른 동료를 폭행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일교포 4세인 정씨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정씨는 작년 5월 9일 새벽 서울 중구의 한 도로에서 면허 취소 기준을 넘긴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적발돼 벌금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rbqls12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