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해주 선관위원 결국 사퇴…"편향성 논란 외면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선관위 상임위원 임기 3년을 마치고 비상임위원으로서 또 선관위에 남으려던 조해주 상임위원이 결국 자진 사퇴를 택했습니다. "여권 편향적 인사를 알박기 한다"는 야당의 비판에도 물러서지 않았지만, 내부에서 사퇴를 요구하는 연판장이 나오고, 선관위의 중립성에 의문을 표하는 여론이 커지자 더 이상 버티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보건 기자가 보도합니다.